오바마, 푸틴과 통화… “평화협정 거부하면 큰 대가”
  • 연합뉴스
오바마, 푸틴과 통화… “평화협정 거부하면 큰 대가”
  • 연합뉴스
  • 승인 2015.0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상회담 앞두고 입장 교환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현재 서방 측과 협의 중인 평화협정 체결에 합의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번 사태의 향방에 결정적 영향을 끼치는 미·러 양국 정상의 이번 전화통화는 11일 벨라루스 민스크에서 열리는 러시아, 우크라이나, 독일, 프랑스 4자 정상회담을 하루 앞두고 이뤄진 것이어서 사태 해결의 극적 물꼬를 틀 수 있을지 주목된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통화에서 우크라이나 주권과 영토적 통합성에 대한 미국의 지지를 재확인하고 갈수록 악화되고 있는 우크라이나 교전사태에 대한 해결방안을 논의했다고 백악관이 전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에게 “러시아, 우크라이나, 독일, 프랑스 4자가 현재 논의 중인 평화협정 체결의 기회를 잡는 게 중요하다”며 “러시아가 공격적 행동을 계속하고 군대와 무기, 자금을 동원해 분리주의 반군을 돕는다면 앞으로 치러야 할 대가가 점점 커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