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니아 왕실 마지막 후계자 레카 왕자, 유명 여배우와 결혼
  • 연합뉴스
알바니아 왕실 마지막 후계자 레카 왕자, 유명 여배우와 결혼
  • 연합뉴스
  • 승인 2016.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유명 배우와 결혼식을 올린 레카 알바니아 왕자 [EPA=연합]

알바니아의 폐위된 왕실의 마지막 후계자인 레카 왕자(34)가 8일 알바니아 수도 티라나에서 알바니아의 유명 여배우와 결혼했다.

영국 샌드허스트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한 레카 왕자는 현재 알바니아 외교부의 고문으로 일하고 있고, 신부 엘리아 자하리아(33)는 파리에서 연극을 공부한 뒤 귀국해 유명 배우로 활동하고 있다.

알바니아 왕실 구성원이 티라나에서 웨딩 마치를 울린 것은 1938년 레카 왕자의 할아버지인 조구 1세가 헝가리의 공주와 결혼한 이래 78년 만이다.

조구 1세는 이탈리아 파시스트 군대가 1939년 알바니아를 침공하자 그리스 등으로 피신했고, 이후 1946년 알바니아가 공산화되며 군주제가 폐지됨에 따라 알바니아 왕족은 1990년 공산정권이 무너질 때까지 알바니아에 돌아오지 못했다.

이날 결혼식에는 스페인 소피아 왕비, 이란의 마지막 국왕 샤 팔레비의 부인인 파라 디바 왕비, 유고슬라비아의 미하일로 카라조르제비치 왕자, 루마니아 마르가리타 공주 등 20여 명의 유럽 왕실 구성원들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