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글라데시서 첫 여성 ‘나무인간병’ 의심환자 나와
  • 연합뉴스
방글라데시서 첫 여성 ‘나무인간병’ 의심환자 나와
  • 연합뉴스
  • 승인 2017.0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으로서는 처음으로 피부가 나무껍질처럼 변하는 이른바 ‘나무인간병’에 걸린 것으로 의심되는 환자가 방글라데시에서 발견됐다. 1일 영국 BBC 방송과 AFP 통신 등에 따르면 방글라데시 북부 네트로코나 지역 농촌에 사는 사하나 카툰(10·여)은 4개월 전부터 코와 귀, 턱 등에 나무껍질 모양의 사마귀가 자라기 시작했다.
 최근 카툰을 진찰한 다카 의과대학병원은 카툰이 ‘사마귀양 표피이형성증’(Epidermodysplasia Verruciformis)에 걸린 것으로 보고 조사를 계속하고 있다.

 사마귀나 반점을 일으키는 인유두종 바이러스(HPV)에 유전적으로 극도로 취약한경우에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진 이 병은 세계적으로 보고된 사례가 대여섯 건 밖에 되지 않으며 그나마 지금까지 알려진 환자는 모두 남성이었다고 사르만타 랄 센 다카 의과대학병원 화상·성형외과 과장은 말했다.
 이 병은 지난해 방글라데시에서 인력거꾼으로 일하던 아불 바한다르(27)의 발병사례가 언론을 통해 세계적으로 알려지면서 주목받았다. 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