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표라도 더…’ 포항시장 선거 마지막 총력전
  • 이진수기자
‘한 표라도 더…’ 포항시장 선거 마지막 총력전
  • 이진수기자
  • 승인 2018.0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오후 포항시 북구 중앙상가에서 허대만 포항시장 후보 지원 유세를 하고 있다. 뉴스1
▲ 이강덕 자유한국당 포항시장 후보가 9일 북구 우창동 두호시장에서 시민들에게 큰절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스1

[경북도민일보 = 이진수기자]

허대만, 중앙당 지원 속 집권당 힘있는 후보 강조
이강덕, 재선 도전 지지층 집중 공략해 압승 자신
이창균·모성은·손성호 틈새전략으로 한표 호소

 6·13지방선거를 앞둔 마지막 주말과 휴일을 맞아 포항시장 선거에 출마한 후보들이 막판 표심잡기에 나서는 등 사활을 건 총력전을 펼쳤다.
 허대만 더불어민주당 포항시장 후보는 중앙당 차원의 거물급 인사들의 적극적인 지원 유세로 집권 여당의 힘있는 후보를 부각시키면서 포항 발전을 강조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송영길 대통령직속북방경제협력위원장은 9일 포항을 방문해 허 후보를 포항시장으로 만들어 달라고 시민들에게 호소했다.
 이날 중앙상가를 찾은 추 대표는 “허대만 후보가 포항시장이 되면 한국당의 국회 보이콧으로 늦어진 포항 지진 복구 사업을 조속히 추진하고 6000여억원 지진복구 규모를 확 늘리도록 하겠다”고 역설했다.
 죽도시장을 방문한 송 위원장은 “고향에서 아이 넷을 낳고 기르며 포항을 지키고 포항발전을 위해 애써 온 포항의 아들 허대만에게 일할 기회를 달라”면서 “허 후보가 포항시장이 되면 7월 포항에서 열리는 환동해권 거점도시 회의에 직접 참석해 포항이 북방교역의 거점도시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허 후보는 “포항시장이 되면 오래 묵은 국책사업 해결과 도시재생, 남북 평화에 따른 북방교역의 거점도시로 포항이 재도약 할 수 있도록 민주당 120여명의 국회의원을 포항의 일꾼으로 활용하겠다”고 강조하면서 선거 막판 부동층 확보에 중점을 두었다.

 허 후보는 항구동 주차장 매각과 관련 이강덕 자유한국당 포항시장 후보에게 매각 과정의 의혹을 풀 수 있는 1대 1 시민토론회를 제안하기도 했다.
 재선에 도전하는 이강덕 후보는 주말과 휴일 유세에서 보여준 시민들의 적극적인 지지를 기반으로 압승을 자신했다.
 이 후보는 주말을 맞아 두호시장, 양학시장, 효자시장, 오천시장 등 시민들의 생활현장에서 유세를 펼치며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남은 선거기간에도 깨끗하고 공명정대한 선거, 네거티브 없는 선거 등 그동안 선거운동의 방향을 견지하며 지지층 결집과 부동층을 집중 공략했다.
 이 후보는 특히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부동의 1위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며 “투표일이 다가오면서 지지세가 더욱 견고해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자신이 상대 후보에 비해 9%p 이상 앞서고 있으며 당선 가능성은 60%대를 육박하고 있어 지역 민심이 자신에게 향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번 선거에서 압승할 수 있도록 남은 선거기간 동안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유권자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이창균(바른미래당), 모성은(무소속), 손성호(무소속) 포항시장 후보도 휴일을 맞아 지역 곳곳을 순회하며 유권자들을 상대로 지지를 호소했다.
 이들 후보는 포항 발전을 위한 적임자는 자신이라며 부동층을 상대로 틈새전략을 펼치는 등 표심잡기에 바쁜 시간을 보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