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기초비례대표 자질·정책 검증하자”
  • 김형식기자
“구미 기초비례대표 자질·정책 검증하자”
  • 김형식기자
  • 승인 2018.0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갑선 바른미래 비례후보

[경북도민일보 = 김형식기자]  바른미래당 구미시의회 비례1순위를 받은 이갑선<사진> 후보가 지역 언론사 및 지역 시민단체에서 각 정당의 비례후보의 정책과 공략 후보의 자질 검정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제안하면서 토론회 개최 성사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갑선 후보는 “6·13 지방선거가 코앞에 다가왔지만 유권자들의 관심은 도지사와 시장, 군수 등 단체장 선거에만 쏠려 있다”면서 “자신이 사는 지역의 의석이 3석이나 달려있는 기초의원 비례대표를 누구를 뽑을지 관심조차 두지 않아 ‘깜깜이’투표로 치러질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사실 지역구 후보자와는 별개로 기초 및 광역비례대표는 유권자들이 대체 뭘 보고 뽑으라는 건지 모를 만큼 비례대표 후보 정보가 너무 빈약하다.
 인물 사진에 직업과 최종 학력, 대표 경력 하나가 전부다. 정당 지지율에 비례해 의석이 배분되니 후보들은 자신의 지지도와는 상관없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