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당 대구시당, ‘이부망천’ 망언 정태옥 의원 사퇴 촉구
  • 김무진기자
민중당 대구시당, ‘이부망천’ 망언 정태옥 의원 사퇴 촉구
  • 김무진기자
  • 승인 2018.0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민일보 = 김무진기자] 민중당 대구시당이 이른바 ‘이부망천(이혼하면 부천 살고 망하면 인천 산다)’ 망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정태옥 의원의 국회의원직 사퇴를 촉구했다.
민중당 대구시당은 11일 대구 북구 산격동 정 의원 사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요구했다.

북구 3선거구 시의원으로 출마한 민중당 대구시당 이대동 위원장은 “정태옥 의원의 망언은 인천, 부천 지역에 대한 집단 인격살인에 해당한다”며 “해장 지역에 사는 아이들의 마음에 남겨질 멍과 낙인을 도대체 어떻게 할 셈인가”라고 비난했다.
달성군 시의원에 출마한 조정훈 후보는 “정 의원은 탈당 꼬리자르기로 무마할 것이 아니라 의원직을 당장 사퇴하는 것이 도리”라며 “국민을 무시하고 우습게 아는 정치인을 퇴출하기 위해서는 국회의원 소환제 도입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유세를 마친 이들은 대구 북구 종량제 쓰레기봉투에 정 의원의 모형 얼굴을 담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