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마시면 는다?… 새내기 잡는 ‘급성 알코올중독’
  • 뉴스1
많이 마시면 는다?… 새내기 잡는 ‘급성 알코올중독’
  • 뉴스1
  • 승인 2019.0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교 1학년 때 처음 술을 마시고 머리가 어지러워서 밖에 나왔는데 눈을 뜨니 응급실이었어요. 누군가 저를 발견하지 않았다면 생명이 위태로울 수도 있었다고 생각하니 아찔해요.”
대학교 입학시즌만 되면 신입생 환영행사에서 어김없이 주량보다 과도하게 술을 마시고 ‘급성 알코올중독’으로 응급실에 실려오는 새내기들이 있다.
‘술은 자꾸 마시면 주량이 는다’는 선배들의 말을 믿고 넙죽넙죽 받아 마시다가 어느 순간 자신도 모르게 정신을 잃고마는 것이다.
김병성 경희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주량이 는다는 것은 수개월에 걸쳐 우리 몸이 알코올에 적응하는 과정이기 때문에 하룻밤에 많은 술을 먹으면 주량이 늘어난다고 생각하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며 “우리나라 사람의 15%는 간에서 알코올을 분해하는 효소가 없다”고 강조했다.

급성알코올중독은 짧은 시간에 본인의 주량보다 많은 술을 마셔서 보행 장애, 구토, 돌출 행동 등을 하다가 의식을 잃어버리는 것이다. 급성알코올중독 증세를 보이는 사람은 옆에서 때리거나 깨워도 반응이 없다. 사람에 따라 다르지만, 혈중 알코올 농도가 0.5% 이상이 되면 호흡이 곤란해지고, 심장박동에 이상이 생겨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실제로 술에 의한 사망이라기보다 술에 취해 밖에 나온 채 잠이 들어 저체온증에 걸리거나 의식이 약한 상태에서 토를 했는데 기도에 음식물이 걸려 사망하는 경우가 많다.
술은 위에서 50%가량 흡수되므로 빈속에 술을 마시면 더 빨리 취한다. 이 때문에 술자리에서는 안주와 물, 이온음료 등을 적절히 섭취하는 것이 좋다. 또 에너지 드링크 등 각성제를 술에 타거나, 여러 종류의 술을 섞어마시면 몸에 흡수되는 속도가 빠르고 어지러움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피하는 것이 좋다.
현재까지 본인의 주량을 미리 측정해볼 수 있는 약이나 혈액검사는 아직 없다. 이 때문에 ‘눈을 감고 손가락을 집게 모양으로 만들어 코에 갖다대는 것’과 같이 구체적인 행동을 지시했을 때 하지 못하거나 바닥에 있는 직선을 따라 똑바로 걷지 못하면 더이상 술을 마시지 않아야 한다.
알코올을 분해할 때는 물과 당분이 필요하기 때문에 급성알코올중독으로 응급실에 실려올 경우에는 ‘포도당 수액’ 등을 정맥주사해 탈수를 막고, 해독을 돕게 된다. 의식이 없어 의료진의 질문에 대답하지 못하는 경우에는 컴퓨터단층촬영(CT), 자기공명영상(MRI) 등의 검사를 통해 골절이나 뇌출혈을 확인한다.
기동훈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 응급의학과 과장은 “성별, 기저질환, 유전 등에 따라 알코올을 분해하는 능력은 사람마다 다르고, 당일의 컨디션에 따라서도 달라지기 때문에 술을 마시다가 머리가 빙빙 돌면 그만 마셔야 한다”면서 “대학생활에서 술을 잘먹는 사람이 주는 호감도보다, 취했을 때 흐트러지지 않고 주변사람들을 잘 챙기는 사람이 주는 호감도가 더 크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