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시트, 개봉 7일 만에 손익 분기점 넘었다
  • 뉴스1
엑시트, 개봉 7일 만에 손익 분기점 넘었다
  • 뉴스1
  • 승인 2019.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영화중 가장 빠른 속도
재난 탈출액션 영화 ‘엑시트’가 개봉 2주차에도 비교불가의 압도적 수치로 박스오피스 정상을 수성했다.

‘엑시트’의 배급사 CJ 엔터테인먼트 측은 6일 “‘엑시트’가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기준 6일 연속 부동의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며 “또한 여름 개봉 한국영화 중 가장 먼저 손익분기점을 돌파하며 흥행 고공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엑시트’의 손익분기점은 350만명으로, ‘사자’ ‘나랏말싸미’ 등 여름 극장가에서 개봉하는 텐트폴 영화 중 가장 먼저 손익분기점을 넘어섰다. 지난달 31일 개봉 후 7일만의 기록이다.

현재 ‘엑시트’는 평일에도 40만 명 이상의 관객들을 동원하며 ‘극한직업’ ‘베테랑’ 등의 대박 흥행작들과 닮은 꼴 흐름을 보이고 있다. 올 여름 시장 ‘엑시트’가 어떤 흥행 기록을 세울지 앞으로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관객들은 ‘엑시트’가 “올 여름 남녀 노소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오락성을 갖춘 유일한 영화”라며 이구동성 입을 모은다. 영화를 본 관객들은 “성별과 나이에 상관없이 온 가족 모두가 부담 없이 볼 수 있는 영화”라는 반응을 보내고 있다.

한편 ‘엑시트’는 유독가스로 뒤덮인 도심을 탈출하는 청년백수 용남(조정석 분)과 대학동아리 후배 의주(윤아 분)의 기상천외한 용기와 기지를 그린 재난탈출액션 영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