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휴가 후유증 ‘이클래스증후군’에 스트레칭 도움
  • 뉴스1
여름휴가 후유증 ‘이클래스증후군’에 스트레칭 도움
  • 뉴스1
  • 승인 2019.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와 비행기 같은 비좁은 교통수단으로 장시간 여행을 하면 목과 어깨, 허리 주변의 통증이 많이 생긴다. 이러한 고정된 자세는 근육 피로도를 높이는 원인이 되고, 잘못된 척추 자세는 척추 디스크에 무리를 줄 수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최근 김원 서울아산병원 재활의학과 교수는 “휴가 후 몰려오는 피로감을 풀고 일상으로 빨리 돌아가기 위해서는 가벼운 스트레칭이나 운동을 하는 것이 도움 된다”며 “반동을 이용하지 않은 채 관절 또는 근육을 끝까지 늘린 상태에서 10~20초정도 유지하는 게 효과적”이라고 설명했다. 하루 30분에서 1시간정도 산책이나 걷기, 조깅 등 무리가 없는 운동을 가볍게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따로 운동 시간을 내기 어렵다면 평소 계단오르기가 유산소운동 및 근력운동의 효과를 모두 볼 수 있어 추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