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정권 비판 담은 日 영화 ‘신문기자’ 오다
  • 뉴스1
아베 정권 비판 담은 日 영화 ‘신문기자’ 오다
  • 뉴스1
  • 승인 2019.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韓 개봉 앞두고 기자회견
“미디어, 정권에 위축돼 있어
보이지 않는 압력서 출발
가짜뉴스 속 개인 판단 중요
영화는 자유로워야만 해”
카와무라 미츠노부 프로듀서, 후지이 미치히토 감독(오른쪽)이 15일 오전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신문기자’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가짜 뉴스와 댓글 조작을 다루며 일본 문제작으로 떠오른 ‘신문기자’ 제작진이 한국 개봉을 앞두고 소감을 밝혔다.

15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영화 ‘신문기자’(감독 후지이 미치히토) 감독, 프로듀서 내한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후지이 미치히토 감독, 카와무라 미츠노부 프로듀서가 참석했다.

‘신문기자’는 일본 현 정권에서 벌어진 정치 스캔들을 모티브로 국가와 저널리즘의 이면을 날카롭게 비판해 일본 문제작으로 떠올랐다. 가짜 뉴스부터 댓글 조작까지 국가가 감추려는 진실을 집요하게 쫓는 기자 요시오카(심은경 분)의 이야기를 담았다. 도쿄신문 사회부 소속의 모치즈키 이소코 기자의 동명 저서에서 출발한 이야기다.

카와무라 미츠노부 프로듀서는 이날 영화에 대해 “지금 일본에서도 드문 영화라고 할 수 있는데 꽤 오랫동안 이러한 영화는 만들어지지 않았다”라며 “특히 근래 수 년 동안 이번 정권의 보이지 않는 압력이 있어서 이러한 영화를 만들면 안되지 않냐 출연하면 안되지 않냐는 압력이 있는데서 나온 영화”라고 소개했다. 이어 “특히 미디어가 정권에 대해서 어떻게 맞서거나 체크할 수 있는 게 굉장히 약해진 시대”라며 “일본에서는 최근 3~4년 동안 큰 사건들이 일어났고 이는 정권을 뒤집을 수 있는 사건들임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미해결 상태로 남아있다”라고 말했다.

카와무라 미츠노부 프로듀서는 “그렇게 미디어가 위축돼 있는 현실 속에서 영화를 통해 이를 포착하고 드라마로 전달해야 한다고 생각했다”라며 “이는 일본 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인 것이라 생각했는데 내일 모레 한국에서 이 영화가 개봉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또한 “일본 이외 해외에선 첫 개봉이라 저로선 역사적이고 귀중하다”라며 “한국에서 꼭 성공하길 바라고 있다”고 강조했다.

심은경은 극 중 사회부 기자 요시오카로 분해 진실을 쫓는다. 요시오카는 갑작스럽게 쏟아져 나오는 자극적인 기자와 가짜 뉴스 사이에서 정부의 의도를 직감하고 대학 신설과 관련된 익명의 제보를 받고 진실을 추적해 나가는 인물이다.

카와무라 프로듀서는 심은경을 캐스팅한 이유에 대해 “심은경씨는 캐스팅한 것에 대해선 제가 개인적으로 아주 좋아하기 때문”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일본에서 활약을 하시면서 촬영 1년 전에 저희 회사에 인사를 하러 찾아온 적이 있는데 이 영화를 기획할 때 다른 일본 여배우에게는 전혀 출연 제의를 하지 않았다”라며 “저는 심은경이라는 여배우가 이 역할에 매우 딱 맞는다고 생각했고 지적인 부분 및 다양한 아이덴티티, 진실을 추구하는 캐릭터에 딱 맞다고 생각해서 캐스팅했다”고 밝혔다.

영화는 가짜뉴스와 자극적인 뉴스를 다루는 미디어를 그려낸다. 후지이 감독은 “가짜 뉴스가 많고 어떻게 진실된 정보인지 모르는 그런 시대라서 이 영화 속에서 매우 중요하게 그리려고 했던 게, 어떤 일에 대해서 한 개인이 스스로 정보를 판단하고 이 정보에 대해 의심을 가져야 한다는 판단을 가지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어쩌면 한국분들이 일본에 비해서 정치에 대해서 많은 관심과 흥미를 가지고 있고 관심이 있다고 본다”라며 “그래서 일본에서 개봉했을 땐 정치에 관심 없는 일본인들이 이를 픽션이라 생각하고 보고 실제로 있었던 일인지 모르고 보는 걸 봤는데 그렇기 때문에 한국 관객분들이 이걸 보시고 매스컴에 대해서 집단과 개인에 대해서 어떻게 보실지 흥미를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끝으로 후지이 감독은 “진심을 담아서 영화를 만들었고 한 명이라도 많은 한국 분들이 보셨으면 좋겠고 무언가 생각 할 수 있다면 영광”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카와무라 프로듀서도 “영화는 자유로워야만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조금이라도 더 많은 분들이 영화를 보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신문기자’는 오는 17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