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봉준호, 골든글로브도 쥐었다
  • 뉴스1
‘기생충’ 봉준호, 골든글로브도 쥐었다
  • 뉴스1
  • 승인 2020.0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첫 ‘외국어영화상’ 수상
아카데미 2개부문 후보 올라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이 한국 영화의 새 역사를 썼다. 지난해 칸영화제에서 한국 영화 최초로 황금종려상을 받은 데 이어 미국 유명 영화 시상식인 골든글로브에서도 외국어 영화상을 품에 안았다. 아카데미 수상에 또 한 번 청신호가 켜진 셈이다.

‘기생충’은 6일 오전 10시(현지시각 5일 오후 5시) 미국 LA 베벌리힐스의 베벌리힐튼호텔에서 열린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Golden Globes Awards)에서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후보로 이름을 올렸던 감독상과 각본상은 내줬지만, 골든 글로브 수상 자체가 한국 영화 최초의 쾌거다.

봉준호 감독은 수상 직후 한국어로 “자막의 장벽을 뛰어 넘으면 여러분들이 훨씬 더 많은 영화를 즐길 수 있을 것”이라며 “멋진 세계 영화 감독들과 후보에 올라 그 자체로 영광이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기생충’은 지난해 제72회 칸국제영화제에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한국 영화 100년사 속에 칸영화제의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받은 작품 역시 ‘기생충’이 최초였다.

하지만 황금종려상은 시작일 뿐이었다. ‘기생충’은 이후 여러 해외 영화제 및 영화 시상식에서 수상 행렬을 이어왔다. LA비평가협회의 작품상과 감독상, 남우조연상(송강호)을 받았고, 미국영화연구소(AFI), 전미비평가협회(National Board of Review), 애틀란타 비평가협회, 뉴욕 필름 비평가 온라인 어워즈(NYFCO), 시카고 영화비평가협회(CFCA) 등 북미 여러 지역에서 수상 소식을 전했다.

그뿐 아니라 지난 3일에는 호주아카데미 시상식(AACTA)에서 여러 경쟁작들을 제치고 작품상의 영예를 안기도 했다. 북미에서 ‘기생충’의 인기는 한국 네티즌에 체감될 정도다. 극중 박소담이 부른 노래가 ‘제시카송’이라는 이름으로 온라인상에서 크게 유행했고, 최근에는 미국 유명 배우 브래드 피트가 배우 송강호의 손을 잡고 인사하는 사진이 배급사를 통해 공개돼 화제가 됐다.

골든 글로브에서 외국어 영화상을 거머쥔 ‘기생충’은 아카데미 수상에 대한 기대감도 더욱 높였다. 골든글로브 시상식이 ‘아카데미 시상식의 전초전’으로까지 불리는 때문이다.

오는 2월9일(현지시간) 열리는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는 국제극영화상(구 외국어 영화상)과 주제가상까지 2개 부문 예비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국제극영화상과 주제가상을 포함한 아카데미 시상식 각 부문 최종 후보 발표는 오는 13일(현지시간) 발표될 예정이다. ‘기생충’은 그 중 감독상과 작품상의 유력 후보로 점쳐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