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기·자전거, 코로나비말 10m이상 퍼진다?
  • 뉴스1
달리기·자전거, 코로나비말 10m이상 퍼진다?
  • 뉴스1
  • 승인 2020.0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달리기나 자전거 타기 등 이동 중 생기는 슬립 스트림 현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가 10m 이상 넓게 확산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러나 이 같은 연구결과에 대해 결함이 있다는 주장도 함께 제기되고 있다.

물체가 빠르게 움직이면 뒤쪽 공기 흐름이 흐트러져 기압이 낮아지는 공간이 생긴다. 슬립 스트림은 이 기압 차이로 발생하는 기류를 말한다.

해당 연구는 속도가 빠른 자동차나 사이클이 지나가면 생기는 슬립 스트림이 이동 중인 사람에도 발생할 수 있어 비말(침방울)이 기류를 타고 더 넓게까지 퍼질 수 있다는 내용이다.

해당 연구를 진행했던 버트 블로큰 아인트호벤공과대학 교수는 현재 공개적인 질의응답을 통해 여러 전문가들의 의견을 받고 있다. 연구팀은 전 세계적으로 시급한 상황이라 결과를 먼저 공개했다며 추후 정식으로 심사를 거쳐 정식으로 게재할 계획이다. 또한 현재 보건당국과 연구결과를 공유하고 있으며 사회적 거리 및 비말감염 위험에 대한 결론을 도출한 상태는 아니라고 밝히고 있다.

한편 국내 방역당국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포함된 비말(침방울)을 통해 감염이 확산되는 것을 피하기 위해 2미터(m) 이상 거리를 두거나 마주 보지 않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하고 있다. 미국과 캐나다, 독일 그리고 호주 등 일부 국가에선 안전 거리를 6피트(182.88cm) 또는 1.5m로 제시하는 등 나라마다 다소 차이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