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곤하면 생기는 구내염…1~2주 넘으면 약물이 효과적
  • 뉴스1
피곤하면 생기는 구내염…1~2주 넘으면 약물이 효과적
  • 뉴스1
  • 승인 2020.0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곤이 쌓이거나 잠이 부족한 경우 입안에 구멍 모양의 병변이 생기는 구내염이 발생한다. 대부분 입안이 헐었다고 표현하며 통증을 동반하는 염증성 질환이다.

구내염은 정확한 원인을 알려지지 않았으나 보통 입안의 세균이 원인으로 구강 내 점막 또는 입술주변 어디든 발생한다. 특히 목젖이나 목 안쪽에 발생하면 음식물을 삼킬 때 매우 고통스럽다.

박혜지 강동경희대병원 구강내과 교수는 12일 “스트레스가 쌓이고 피로가 누적되면 면역력이 약해져 체내 방어기전이 약해진다”며 “이로 인해 평소에 구강 안에서 아무런 영향이 없던 세균도 구내염을 일으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가장 흔한 종류는 세균으로 인한 아프타성 구내염이며 그 외에도 바이러스성 구내염이 있다.

궤양 크기가 1센티미터(cm)를 넘거나 한번에 여러 개가 발생할 경우 또는 색깔이 매우 붉거나 일반적으로 봐도 이상하다 싶은 경우 병원을 찾아 정확한 원인을 알아보고 치료를 받아야 한다.

박 교수는 “대부분의 구내염은 비타민B 등을 잘 먹고 푹 쉬면 1~2주 안으로 호전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증상이 오래가거나 심해지는 경우 병원을 찾아 원인을 진단받는 것이 좋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