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 유산균 항바이러스 효능 확인…“A형독감에 탁월”
  • 뉴스1
김치 유산균 항바이러스 효능 확인…“A형독감에 탁월”
  • 뉴스1
  • 승인 2020.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김치에서 분리한 자생 유산균 락토바실러스 플란타룸 ‘엔아이비알(NIBR) 97’의 배양액이 바이러스의 소독에 탁월한 효과가 있음을 최근 확인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코로나19 확산을 계기로 생물자원관이 2017년에 김치에서 분리한 항균력 우수 유산균 엔아이비알97 배양액을 올해 4월부터 최근까지 바이러스에 대한 소독 효과를 실험한 결과다.

연구진은 엔아이비알97 배양액을 병원성을 제거한 에이즈(HIV) 바이러스 등에 처리했을 때 유산균 배양액이 대부분의 바이러스를 파괴하고, A형 독감 바이러스(H3N2)에도 최대 99.999%의 소독 효과를 보인다는 것을 확인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약리학 분야 국제학술지인 파마슈티컬스(Pharmaceuticals)에 지난 23일 발표해 학술적 검증을 받았다.

특히, 이번 연구로 부주의한 사용에 따른 화재 발생과 인체 손상 등의 사고 위험성이 있는 소독용 알코올을 김치 유산균 배양액으로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배연재 국립생물자원관장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소독제의 사용량이 많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연구는 소독용 알코올을 자생 유산균 배양액으로 대체하는 가능성을 열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