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센조' 이달 "'짭새로이' 애칭 감사…배우로서 최고의 시간" 종영소감
  • 뉴스1
'빈센조' 이달 "'짭새로이' 애칭 감사…배우로서 최고의 시간" 종영소감
  • 뉴스1
  • 승인 2021.0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이달이 ‘빈센조’ 종영 소감을 밝혔다.

이달은 3일 소속사 비스터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tvN 주말드라마 ‘빈센조’(극본 박재범/ 연출 김희원)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달은 극 중 박석도(김영웅 분)의 오른팔인 전수남 캐릭터를 맡아 조직의 행동대장으로서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부터, 금가 프라자 사람들과 함께 웃음의 한 축을 담당하며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이달은 “아직도 끝나지 않은 것 같다”라며 “촬영 내내 너무 많은 것을 배우고 느끼며 배우로서 최고의 시간을 보낸 것 같다”라고 했다. 이어 “김희원 감독님과 좋은 배우들을 만난 건 최고의 축복이다”고 말했다.

이달은 ‘빈센조’ 촬영 중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로 “박석도 사장님이 휘파람을 불고 나는 어깨를 들썩이는 장면이 있었는데, 어쩌다 내가 휘파람을 불게 됐다”라며 내가 휘파람을 그렇게 잘 부를 수 있다는 것을 처음 알았다“고 얘기했다.

이달은 끝으로 ‘빈센조’와 전수남 캐릭터를 사랑해준 모든 이들에게 ”감독님 그리고 스태프, 배우분들 그리고 시청자 여러분이 있었기에 ‘빈센조’가 빛날 수 있었다“라며 ”‘빈센조’를 사랑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특히 ‘짭새로이’라는 애칭을 주셔서 정말 고맙다“고 감사의 인사를 남겼다.

소속사 비스터스엔터테인먼트 임채홍 대표는 ”이달 배우가 ‘빈센조’라는 좋은 작품에 참여한 것과 더불어 시청자분들이 많이 사랑해주셔서 감사할 따름“이라며 ”그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고 발전해서 또 다른 작품으로 인사드릴 것을 약속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달은 드라마 ‘그 겨울, 바람이 분다’부터 ‘시그널’ ‘김과장’ ‘쌈 마이웨이’ ‘투깝스’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 ‘멜로가 체질’ ‘슬기로운 의사생활’ 등에 출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