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국제협력센터 공무원 6개월간 경주서 연수 받는다
  • 나영조기자
베트남 국제협력센터 공무원 6개월간 경주서 연수 받는다
  • 나영조기자
  • 승인 2021.0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어·문화 등 다양한 체험
주낙영 경주시장이 베트남 후에시 공무원 도안 칸 응우옌 씨에게 임용장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경주시 제공
베트남 지방공무원이 한국의 우수한 지방행정 시스템을 배우기 위해 6개월 간 경주시에서 연수를 받는다.

경주시는 3일 베트남 후에시 국제협력센터 공무원 ‘도안 칸 응우옌’(24·여)씨가 오는 10월 10일까지 연수를 한다고 밝히고 주낙영 경주시장은 이날 국·소·본부장회의를 주재한 직후 응우옌 씨에게 임용장을 직접 전달하며 방한을 환영했다.

이번 연수는 대한민국 시도지사협의회에서 추진하는 외국지방공무원 초청연수사업 K2H(Korea Heart to Heart Program)의 일환으로 추진됐으며 베트남 후에시 공무원이 경주에서 연수를 받는 것은 지난 2007년 자매결연 이후 두 번째다.

후에시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지정된 베트남의 옛 수도로 우리나라의 경주에 비견될 만한 아름다운 역사문화도시다.

응우옌 씨는 연수기간 동안 한국의 지방행정 시스템은 물론 경주의 역사·관광자원 활용 노하우도 전수받게 된다. 응우옌 씨는 자신의 관심분야인 국제교류 부서에서도 연수를 받으며 한국어 연수와 함께 한국인 가정에 머물며 한국문화를 이해할 수 있는 다양한 체험도 병행한다.

주낙영 시장은 “베트남 후에시 지방공무원에 맞춰 설계된 이번 연수 프로그램을 통해 양 도시의 우호 관계가 더욱 긴밀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응우옌 씨는 지난 달 16일 입국한 뒤 정부의 방역 지침을 철저하게 따르며 2주간의 자가격리를 무사히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