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직자 조직문화 개선…혁신 어벤져스 떴다
  • 김우섭기자
공직자 조직문화 개선…혁신 어벤져스 떴다
  • 김우섭기자
  • 승인 2021.0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0년대생 젊은 공무원 주축
행정혁신·적극행정 방안 공유구태 공직문화 변화 물꼬 최선
6일 경북도청 화백당에서 열린 젊은 공직자들의 자유로운 토론의 장인 경상북도 혁신 어벤져스 첫 모임 광경. 사진=경북도 제공

경북도청 밀레니얼 세대 공무원들의 참신한 아이디어로 공직문화와 일하는 방식 개선을 위한 소통의 장이 마련됐다.

도는 6일 행정혁신-적극행정을 위한 소통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젊은 공직자들이 진솔하고 다양한 의견을 자유롭게 나누기 위한 경상북도 혁신 어벤져스 첫 모임을 경북도청 화백당에서 개최했다.

이날 혁신 어벤져스 첫 모임에서 혁신 어벤져스를 구성한 취지와 목적, 어벤져스의 역할 등을 설명하고, 협업을 통한 세대공감의 시간을 가졌다. 이어 팀 빌딩, 조직문화 이해를 위한 행복한 직장생활 소통브릿지를 진행하고 팀별 토론, 아이디어 발상, 협업을 통한 문제해결의 시간도 가졌으며 공직문화의 실태파악을 통해 도출된 솔루션을 가시화하는 것으로 첫 모임을 마무리 지었다.

경북도 혁신 어벤져스는 일회성 행사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첫 모임 이후부터는 영상회의시스템, 온나라메신저, SNS 등을 통해 도출된 과제에 대한 구체적 개선방안을 도출할 예정이다.

오는 6월에는 간부공무원과의 대화의 시간을 통해 혁신 어벤져스가 발굴한 공직문화와 일하는 방식에 대한 개선방안을 공유할 계획이며 개선방안이 구체적 실천으로까지 이어진다면 공직문화의 커다란 변화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강성조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변화와 혁신은 거창한 것이 아니라 아주 사소한 것을 바꾸는 것으로부터 출발된다”며, “경상북도 혁신 어벤져스는 미래의 주역인 90년대생 공무원으로 구성된 만큼, 주인의식을 갖고 참신하고 톡톡 튀는 아이디어로 경상북도 혁신을 주도하기를 기대하고 오늘 첫 모임이 변화와 혁신의 물꼬를 트는 날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