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의에 빠진 울진군민에게 희망을 주세요”
  • 김희자기자
“실의에 빠진 울진군민에게 희망을 주세요”
  • 김희자기자
  • 승인 2021.0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울 3·4호기 재개說 ‘솔솔’
송영길 與대표, 문 대통령에
중·러시아 원전시장 독점 견제
소형 모듈 원자로 추진 건의
脫원전은 탄소중립에 위배
10조 투입한 신한울 3·4호기
48조 신안 해상풍력 맞먹어
울진군민 생존권 차원 시급
경북 울진에 위치한 신한울1·2호기 건설현장. 뉴스1
경북 울진에 위치한 신한울1·2호기 건설현장. 뉴스1
국가예산 7000억원 이상이 투입돼 건설되다 공정률 10%에서 중단된 울진 신한울 3·4호기 건설이 재개될 수 있을까.

울진군민들의 최대 숙원이요, 희망이자 생존권이 걸린 신한울 3·4호기에 대한 건설재개說이 최근 정치권에서 솔솔 흘러나오고 있다. 가뜩이나 신한울 3·4호기 건설 중단으로 실의에 빠져 있던 울진군민들에게는 한가닥 희망으로 다가오고 있다.

신한울 3·4호기 건설이 중단되면서 울진경제는 그야말로 엉망진창이 됐다. 원전 공사에 투입됐던 기술자들은 모두 울진을 떠났고 한수원만 바라보고 있던 울진군민들은 실의에 빠진 채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신한울 3·4호기만이 울진경제를 살릴 수 있다며 하루빨리 공사가 재개되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

하지만 이런 기대와 바람은 어디까지나 울진군민들의 희망사항이지 현실은 아니다. 脫원전의 중심에 서 있는 문재인 대통령이 이를 수용하기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게 일반적인 관측이다. 그런데 그동안 脫원전을 줄기차게 고집하던 여권 내에서도 최근 묘한 기류가 표출되고 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오는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나러 가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바이든 정부가 탄소 중립화를 위해 추진하는 소형 모듈 원자로(SMR) 분야에서 미국과 전략적 협력을 통해 세계 원전시장을 지배하는 중국·러시아를 견제할 필요가 있다”고 건의했다. 여당 대표가 대통령 앞에서 脫원전 정책의 반대노선을 공개적으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송 대표는 2년 전에도 “울진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를 깊이 고민해야 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송 대표의 말대로라면 소형 모듈 원전을 짓는 것도 중요하지만 울진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도 시급히 검토해야 한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특히 미세 먼지 해결과 탄소중립을 주장하면서 원전을 외면한다는 것은 전혀 앞뒤가 맞지 않는 얘기다. 정부는 무려 48조원을 투입해 신안 앞바다에 어마어마한 규모의 해상풍력을 건설하겠다고 밝혔다. 그 돈의 4분의 1인 10조원만 들여 울진 신한울 3·4호기를 완공하면 신안 해상풍력과 맞먹는 전기를 생산할 수 있다.

원자력 기술은 이제 소형 원자로만 아니라 사용후핵연료를 연료로 재활용할 수 있는 기술까지 개발되고 있다. 하지만 지금과 같은 脫원전 정책이 계속 이어진다면 세계 원전시장에서 우리가 설 자리는 없어지게 된다.

현재 건설 막바지인 신고리 5·6호기의 건설공사가 완료되면 앞으로는 기존 원전 보수와 운용 외에는 원자력 일감과 기술력 등이 모두 멈추게 된다. 울진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서둘러야 한다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그래야만 원전 기술력을 계속 유지시킬 수 있다는 얘기다.

문 정부가 끝나고 새 정부가 들어선다해도 원전산업이 당장 정상화되기 어렵다는 게 전문가들의 견해다. 세계 최초의 상업용 원전 운용 국가인 영국도 40년간 원전을 짓지 않다가 최근 다시 원전 건설로 돌아섰지만 전적으로 해외 기술에 의존하는 것만 봐도 이를 증명하고 있다.

원전산업 기술과 연구인력의 맥(脈)을 잇고 국가와 울진군민들의 생존권 차원에서라도 신한울 3·4호기 건설은 하루빨리 재개돼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