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와주세요” 한마디에 쓰러진 시민 업고 달린 안동 공무원
  • 정운홍기자
“도와주세요” 한마디에 쓰러진 시민 업고 달린 안동 공무원
  • 정운홍기자
  • 승인 2021.0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시청 손상혁 주무관
인근 안동의료원으로 뛰어
위급상황 신속 대처 귀감
안동시청 공보감사실 손상혁 주무관이 실신한 여성을 등에 업고 안동의료원 응급실을 향해 달리고 있다. 사진=안동의료원 제공
정신을 잃고 쓰러진 시민을 등에 업고 인근 병원으로 달려가 위급상황에 대처한 공무원의 선행이 알려져 훈훈한 미담이 되고 있다.

9일 오전 11시 40분께 안동시청 공보감사실 손상혁 주무관은 길을 가던 중 인근 상가에서 도와달라는 요청을 들었다. 상가 내부에는 20대 여성이 실신해 쓰러져 있었고 손 주무관은 주저 없이 여성을 등에 업고 인근 안동의료원 응급실로 달려갔다.

코로나19 사태로 의료원 응급실이 폐쇄상태임을 확인한 손 주무관은 곧장 119에 신고한 뒤 응급구조사와 통화를 이어가며 여성의 호흡 상태와 의식 등을 지속해서 확인했다.

다행히 여성은 119구급대가 도착할 즈음 의식을 회복했고 구급차량에 의해 인근 성소병원으로 이송 후 보호자와 함께 귀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손상혁 주무관은 “공무원을 떠나 누구라도 이러한 상황을 마주하면 주저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당연한 일을 했는데 과한 칭찬을 받는 것 같아 몸 둘 바를 모르겠다”고 말했다.

당시 상황을 목격한 시민 A씨는 “쓰러진 여성을 발견하고 주저 없이 환자를 둘러업고 달려가는 모습이 마치 히어로를 보는 듯했다”며 “나중에 시청 공무원이라는 소식을 듣고 더욱 감동을 받았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