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쿨' 이수경 "'로시오패스'+법률용어 연기, 처음이라 두려웠다"
  • 뉴스1
'로스쿨' 이수경 "'로시오패스'+법률용어 연기, 처음이라 두려웠다"
  • 뉴스1
  • 승인 2021.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이수경이 ‘로스쿨’에서 한계 없는 변신으로 또 하나의 인생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9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로스쿨’(극본 서인/연출 김석윤) 최종회에서 강솔B(이수경분)는 정의법정변론경연대회 수상을 위해 물불 가리지 않고 나섰다. 이수경은 강솔B 역할을 통해 짜증 섞인 말투, 매서운 눈빛, 초조한 얼굴, 그리고 절박해 보이기까지 하는 강솔B의 감정이 눈에 띄게 나타나며 마지막까지 흥미로운 캐릭터에 눈을 뗄 수 없게 했다

첫 방송부터 이수경은 냉철한 눈빛과 똑 부러지는 말투로 강솔B의 시크한 면모를 제대로 살리며 안방극장에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여기에 칼 단발 헤어스타일이 차가운 이미지를 더욱 돋보이게 했고, 수려한 말솜씨와 포커페이스를 자랑하는 강솔B를 완벽하게 표현해 내 보는 이들의 감탄을 불러왔다.

10회에서 논문 표절 예비조사를 받는 강솔B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손에 땀을 쥐게 했다. 로스쿨 원장 오정희(길해연 분)와 김은숙(이정은 분) 교수의 날카로운 질문에도 당황하지 않고 차분히 대답을 이어나간 것이다. 역으로 할 말을 잃게 하는 강솔B의 말들은 순식간에 극의 분위기를 장악, 안방극장의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13회에서는 강솔B가 감추고 있던 ‘논문 표절 사건’이 수면 위로 완전히 드러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했습니다,. 표절”이라고 당당하게 학교 측에 자백한 그녀의 태도는 모두를 놀라게 했다. 앞서 ‘로시오패스’의 면모로 안방극장에 소름을 유발했던 그녀가 자신의 잘못을 밝히는 뜻밖의 선택을 했기 때문이다. 이처럼 극의 주요 사건이었던 강솔B의 숨겨진 비밀이 완전히 밝혀지기까지, 시시각각 변모하는 캐릭터의 감정 변주를 통해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냈다.

이수경은 “저와는 다른 강솔B를 만나는 새로운 도전에 옆에서 용기를 내게 해준 선후배 동료와 스태프들에게 감사하다”고 했다.

이어 “‘로시오패스’의 이미지와 법률 용어가 대부분인 대사를 완벽하게 준비했어야 했는데, 이 모든 것이 ‘처음’이었기에 두려움이 컸던 게 사실이다”라며 “그래서 배우, 스태프 모두가 서로를 배려하며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볼 때마다 더 힘을 내자고 노력했던 시간이 주마등처럼 스쳐 간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많은 이들이 힘을 합쳐 만든 드라마였기 때문에 시청자들에게 기대 이상의 사랑을 받았던 것 같다. 모든 순간, 함께 한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라고 애정 어린 종영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이수경의 열일 행보는 브라운관을 넘어 스크린 속에서도 이어질 예정이다. 영화 ‘기적’의 개봉을 기다리고 있으며 관객들을 매료시킬 그녀의 활약에 벌써부터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