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철 대형 교통사고 예방은 100원짜리 동전 하나로
  • 경북도민일보
장마철 대형 교통사고 예방은 100원짜리 동전 하나로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21.0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년 이맘때쯤이면 본격적인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장마철이 시작된다. 가물었던 땅에는 촉촉한 물을 공급해주고, 미세먼지와 같은 오염물질이 가득한 대기에는 정화자 역할을 해줌으로써 인간에게 이로운 존재이기도 하지만 장마는 동시에 그 자체로 사람들을 큰 위험에 빠뜨릴 수 있기도 하다. 장마로 인해 인간은 홍수, 산사태와 같은 자연재해나 빗길 대형 교통사고와 같은 끔찍한 경험에 맞닥뜨리곤 한다.

그런데 자연재해는 인간의 예상과 예측의 범위 밖을 벗어나 발생하는 경우가 대다수이기 때문에 이에 대한 충분한 대처나 예방에 어려움이 존재한다. 그러나 후자의 경우, 빗길운전이 어떤 면에서 맑은 날 운전보다 위험할 수밖에 없는지 그 원인을 알고 어떤 방법으로 예방할 수 있는지 운전자들 스스로 준비한다면 충분히 대처할 수 있다.

빗길운전이 위험한 이유로는 크게 2가지 정도를 들 수 있는데, 첫째, 빗길에 운전하게 되면 맑은 날에 비해 시야 확보가 어려워지며 다음으로는 사고 방지를 위해 브레이크를 밟더라도 제동거리가 늘어나기 때문에 이로 인해 큰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커진다는 점이다.

이렇듯 제동거리가 늘어나는 원인에 대해 알면 빗길 교통사고의 해결책에 조금 더 가까워질 수 있다. 그 원인은 바로 비가 많이 올 때 타이어가 도로에 고인 물에 떠서 구르는 ‘수막현상’ 때문인데 이러한 수막현상은 물이 고인 도로 위를 고속으로 주행하는 경우나 마모된 타이어를 교체하지 않 은채 주행하는 경우 특히 더 심하게 나타난다.

정부공인기관에서 마모된 타이어가 빗길에 얼마나 위험한지를 살펴보는 실험 한 결과를 살펴 볼 때 마모된 타이어는 빗길에 미끄러지기 쉬우므로 운전자는 코너를 돌 때 원하는 방향으로 조향하기 어렵고 마모 정도가 심해질수록 수막현상도 더욱 잘 발생되므로 제동이 어려워진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빗길 교통사고를 막기 위해서는 평소 타이어의 마모상태를 잘 확인한 후 노후된 타이어를 제때 교체하는 것이 좋다. 타이어 마모상태는 100원짜리 동전으로 쉽게 확인할 수 있는데 동전을 타이어 홈에 끼워봤을 때 이순신 장군의 관모가 반 이상 보인다면 타이어를 교체해야 하는 시기이므로 이른 시일 안에 타이어를 새것으로 교체해주는 것이 좋다.

최근 5년간 빗길 교통사고 치사율이 사고 100건당 2.25명으로, 맑은 날보다 30% 이상 높았던 것을 양지한다면 할 수 있는 예방법에 관한 운전자들의 공부는 반드시 필요하며 이에 뒤따르는 실천 또한 당연하다고 할 수 있다.

가장 좋은 빗길사고 예방법은 무엇보다 안전 운전임이 분명하기에 몇 가지 실천 방법에 대해 정리하자면

첫째, 장마철 빗길에서는 평소보다 20% 이상 감속하고 둘째, 앞차와의 거리 또한 평소보다 2배 이상 확보해야 하며 셋째, 제동할 때도 급격히 하는 것이 아니라 여러 번 나눠 브레이크를 밟는 것이 안전하다.

이 밖에도 타이어 공기압이 낮으면 배수 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평소보다 10%가량 공기압을 높여주고 시야 확보를 위해 차량 유리창에 빗물이 잘 흘러내리도록 발수코팅제를 바르고 브레이크 패드와 와이퍼 등도 장마철 전에 미리 점검해야 한다. 또한, 전문가들의 조언과 같이, 심한 폭우와 같은 상황에서는 다른 차량 운전자와 보행자에게 차량의 움직임을 알릴 수 있도록 전조등을 켜는 것도 생활화해야 한다.

천재(天災)는 그 일시와 장소 또한 알 수 없어 예방이 어렵다지만 인재(人災)는 평소 작은 관심을 기울인다면 충분히 막아낼 수 있다. 매년 돌아오는 장마철에 발생하는 빗길 대형 교통사고예방을 위해 올해부터는 달라진 마음가짐과 준비상태로 사고를 예방할 수 있길 바란다.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되기 전, 지금 당장 100원짜리 동전 하나로 차량 타이어 마모상태부터 점검하는 작은 실천으로 대형 교통사고 예방에 우리 다 같이 동참합시다. 박명식 상주경찰서 교통관리계장 경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