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드릴 말씀 없다” 무거운 침묵
  • 뉴스1
靑 “드릴 말씀 없다” 무거운 침묵
  • 뉴스1
  • 승인 2021.0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무현 정권때부터 함께한
‘文 복심 중 복심’ 김 지사
청와대 입장에 이목 집중
청와대는 21일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서 ‘친문 적자’로 꼽히는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포털사이트 댓글조작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2년이 확정된 것에 대해 “현재로서는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들은 이날 과의 통화에서 이같이 말했다.

다른 청와대 핵심관계자도 이번 판결에 대한 청와대 입장을 묻는 기자들 질문에 “청와대 입장은 없다”며 침묵을 지켰다. 이어 ‘문 대통령이 보고를 받았는지, 보고를 받았다면 관련 언급이 있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확인해줄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앞서 대법원 2부(주심 이동원 대법관)는 이날 컴퓨터등장애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김 지사에게 업무방해 혐의로 징역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는 무죄가 확정됐다.

김 지사는 문 대통령과 노무현 정부(참여정부)에서 함께 일했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의 아픔까지 함께한 문 대통령의 ‘복심 중 복심’이다. 김 지사는 노 전 대통령 퇴임 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 정착해 노 전 대통령이 서거할 때까지 보좌하면서 ‘노무현의 마지막 비서관’이라는 별칭이 있다.

문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실장’으로 불린다. 김 지사는 문 대통령의 지난 2012년 첫 대선 도전부터 2017년 두 번째 대선 도전까지 문 대통령을 그림자처럼 보좌했던 인물이기도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