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이틀새 12명 확진… 방역당국 비상
  • 김대욱기자
포항, 이틀새 12명 확진… 방역당국 비상
  • 김대욱기자
  • 승인 2021.0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내 기업 관련 10명 발생
시, 이동 현장검체반 투입 등
선제적 지역확산 차단 ‘총력’

포항에서 최근 이틀 동안 코로나19 확진자 12명이 발생, 방영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포항시는 21일 브리핑을 통해 포항 코로나19 확진자가 20일 4명, 21일 8명 등 이틀 동안 12명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A기업 관련 확진자가 20일 4명, 21일 6명 등 총 10명 발생했다.

A기업에서는 20~21일 총 6명의 직원이 확진됐으며, 직원 가족 4명도 같은 기간 양성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시는 선제적 지역 확산 차단을 위해 20일 A기업과 확진된 직원 가족이 다니는 B중학교에 이동 현장검체반을 투입해 총 782명에 대한 검사를 완료했으며, 21일에도 해당기업 등 확진자 발생과 관련해 1400여명에 대한 검사를 진행했다.

포항시 정경원 행정안전국장은 “불요불급한 외출과 모임, 타지 방문과 여행은 최대한 자제해 주시고, 수도권 등 타 지역을 다녀오면 꼭 PCR 검사를 받아 주시길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는 다중이용시설 등 1만6955개소를 대상으로 마스크 착용·증상관리 철저, 휴양지 및 휴양시설 내 밀집도 완화 등 10대 중점과제에 대해 약 500명의 점검반을 편성해 지도점검을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