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숙원사업 ‘원평2동 재개발’ 16년만에 결실
  • 김형식기자
구미 숙원사업 ‘원평2동 재개발’ 16년만에 결실
  • 김형식기자
  • 승인 2021.0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개발주택조합 2021 정기총회 개최… 9개 안건 의결
영천 소재 ‘명보산업개발’ 방음벽 설치 협력업체로 선정
현재 58% 이주·내년 상반기 이주 완료, 하반기 착공 예정
구미 원평2동 재개발주택조합 2021 정기총회 모습.

구미시 원평2동 재개발주택조합(조합장 박휘룡)이 최근 호텔 금오산에서 2021년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구미의 최중심이면서도 낙후된 원평2동이 지난 2006년 12월 9일 주택재개발 사업설명회 및 발기인 모집을 시작 후 16년만에 결실을 맺게 됐다.

이날 200여명의 서면 결의 조합원과 총회장에 참석한 77명의 조합원과 내빈이 참석한 가운데 △감사, 결산보고 승인의 건을 시작으로 △2021 조합운영비 예산(안), △조합사업비 예산(안) △조합임원 연임의 건 △방음벽 설치 협력업체 선정의 건 △자금차입 그방법 이율 및 상환방법의 승인 건 △기 수행업무 추인의건, △ 총회예산(안)승인의 건 △그밖의 총회 의결사항 대의원회의 위임의 건 등 9개 안건을 과반수 이상인 각 안건 95%이상의 동의를 얻어 의결됐다.

특히 이날 방음벽 협력업체 선정은 지난 6월 16일 입찰공고 후 24일 마감된 10개 참여업체 중 배점 순위순의 4개 업체 중 설계가 38억8000여만원 중 31억여원을 내정한 경영상태, 시공능력(58점), 기술능력(40점), 입찰배점 합계(98점)을 얻은 도내 업체인 영천 소재 명보산업개발을 선정했다.

현재 이주대책은 전체 899명 중 524명(58%)이 이주완료 중이며 2022년 상반기에 이주완료 예정으로 착공은 하반기로 예정되고 있다.

원평2동 7~46번지 일원 8만17㎡ 구역면적으로 연면적 31만8236.85㎡로 추진하는 아파트 건립규모는 지하 3층~지상 48층, 9개동, 오피스텔 및 부대복리시설 1개동 2200세대로 토지소유자는 424명이며 지난 2010년 8월 23일 정비구역으로 지정됐다.

시공자로 선정된 GS건설 관계자는 “GS의 월등한 기술력을 총 동원해 조합원들과 시민들이 요구하는 특화사업으로 대한민국 주거명작 ‘구미센트럴 자이’를 고품격 아파트로 건설할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도 “원평2동 재개발이 오랜 구미시의 숙원인 만큼 행정적인 부분은 최대한 협조를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