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축산물 유통망 허브 ‘안동축산물종합유통센터’ 착공
  • 정운홍기자
경북 축산물 유통망 허브 ‘안동축산물종합유통센터’ 착공
  • 정운홍기자
  • 승인 2021.0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후면에 내년 12월 완공
도축·가공·생산·유통 과정
한 곳에서 일괄처리 가능
유통구조 개선·가격안정
신규 일자리 창출 등 기대
안동축산물종합유통센터 조감도
경북북부지역 최대 규모의 현대식 도축시설인 ‘안동축산물종합유통센터’가 27일 착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간다.

안동봉화축협이 추진하는 안동축산물종합유통센터는 2015년부터 건립을 위해 준비해 왔으며 서후면 대두서리에 총 사업비 564억원을 투입 4만9345㎡의 부지에 건축면적 1만501㎡, 연건축면적 1만9732㎡의 지하 1층, 지상 3층 건물로 조성된다.

1일 소 200두, 돼지 2000두의 도축이 가능한 시설을 갖추고 경매장, 육가공장, 계류장, 소독·세척시설, 오폐수처리시설 등 현대식 시설을 설치해 2022년 12월 완공될 예정이다.

지금까지 경북북부지역은 도축·가공·생산·유통을 한 곳에서 일괄처리 할 수 있는 안전하고 위생적인 현대식 축산물종합처리시설의 부재로 인해 지역 축산농가들이 경남, 충청권 등 타지역 장거리 도축장을 이용함에 따라 경제적, 시간적 손실을 감수해 왔다.

안동축산물종합유통센터가 완공되면 축산물 유통구조 개선과 소비자 가격안정, 축산농가 비용 절감은 물론 지역 축산물의 전국 유통망 확대와 신규 일자리 창출 및 관련 산업의 유발 효과로 지역경제 활성화, 국제적 위생수준을 맞춘 경북도내 대표 축산업 중심기지로서 다양한 성과와 함께 지역 주민들과 상생하는 축산물 유통의 허브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권영세 시장은 “지역 축산인들의 염원인 축산물종합유통센터가 하루빨리 완공돼 지역 축산물의 품질 개선과 대도시 유통 활성화는 물론 주민들과 상생하는 유통센터로 발전시켜 나아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