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동해안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 본격화
  • 김우섭기자
경북도, 동해안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 본격화
  • 김우섭기자
  • 승인 2021.0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동해안 지질공원 운영협의회서 인증 추진 전략 마련
내년 6월말까지 신청서 제출… 2025 프랑스 정기총회서 결정
국내외 관광객 증가로 동해안권 관광활성화에 기여 전망

경북도는 동해안 일대의 세계적 브랜드 가치를 확보하고자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에 나선다.

도는 지난 22일 제2차 경북 동해안 지질공원 운영협의회에서 동해안 지질공원사무국이 전문기관의 용역을 통해 마련한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 추진 전략에 대해 전문가와 관계자들이 깊이 있는 논의와 의견을 나눴다.

추진전략은 경북 동해안 지질공원 운영을 위해 구성된 관계기관 협의체인 경북 동해안 지질공원 운영협의회가 지난해 10월 첫 번째 회의에서 경북 동해안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 추진 전략을 수립할 것을 동해안지질공원사무국에 요청하면서 나온 것이다.

추진전략의 주요내용은 유네스코 인증기반 구축을 위해 현재 국가지질공원 운영의 내실화 추진, 선제적인 국내외 관련 동향의 파악과 대응, 효율적인 추진체계 확립과 관계기관별 역할 분담이다.

동해안 4개 시군(포항시, 경주시, 영덕군, 울진군)의 해안과 일부 낙동정맥을 포함해 조성된 경북 동해안 지질공원은 2017년에 환경부 국가지질공원으로 인증 된 바 있으며, 전체 면적 2261㎢로 전국에서 가장 넓은 구역을 가지고 있다.

자연공원법, 문화재보호법처럼 규제가 아닌 지역주민과 탐방객에 대한 교육을 통해 자연에 대한 보전가치를 일깨워 자발적인 보전을 유도하는 지질공원은 지역의 우수한 자연생태자원의 보전과 관광자원화를 장려하며 최근 국내외에서 매우 각광 받고 있다.

도는 인증 추진을 총괄하며 특히 관련 예산 지원에 앞장설 계획이다. 시군에서는 안정적인 사무국 운영지원과 주민협력사업 발굴 및 운영지원 등 주민협력분야와 안내판과 도로표지판 등 시설물 정비에 주력하게 된다. 관련 신청서 작성과 실질적인 인증 절차의 수행은 동해안지질공원사무국에서 전담하게 된다.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 절차는 꽤 오랜 시간이 필요한데, 지금부터 본격적으로 추진을 해도 대략 4년 정도가 걸릴 전망이다.

첫 번째 관문인 환경부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 후보지 지정평가를 통과해야 하는데, 경북도는 이를 위해 관련 신청서를 내년 6월말까지 환경부로 제출할 계획이다. 이후 환경부 지질공원위원회로부터 인증 후보지로 지정받게 되면, 본격적인 유네스코 신청 절차에 돌입하게 된다. 2023년에 유네스코로 공식 신청서를 제출, 그 이듬해인 2024년 상반기에 서류평가와 현장심사를 거쳐 같은 해 하반기에 예비 인증 결과를 알 수 있게 된다.

최종 공식 인증여부는 2025년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되는 유네스코 정기총회에서 결정될 예정이다.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이수재 박사는 우리나라 최초로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이사회 이사로 활동하고 있으며, 국내 지질공원 제도의 도입과 발전에 주도적인 역할을 한 국내 지질공원 분야 최고 전문가이다.

이 박사는 “경북 동해안 지질공원의 유네스코 인증 가능성을 매우 높게 본다. 앞으로 성공적인 유네스코 인증을 기대하고, 최종 인증까지 필요한 경우 도움과 지원을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권경수 경북도 환경정책과장은 “경북 동해안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으로 세계적인 지역 브랜드 가치를 획득하고, 이를 통해 국내외 관광객 증가로 동해안권 관광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며, “시군, 전문가 등과의 유기적인 협력체계 구축해 최종 인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