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대구·경북 취약계층에 생수 2만8440병 긴급 지원
  • 김무진기자
오비맥주, 대구·경북 취약계층에 생수 2만8440병 긴급 지원
  • 김무진기자
  • 승인 2021.0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비맥주 직원들이 대구·경북지역 폭염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생수를 나르고 있다.사진=오비맥주 제공

오비맥주가 대구·경북지역 폭염 취약계층의 안전한 여름 나기 지원에 나섰다.

오비맥주는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대구·경북 폭염 취약계층을 위한 생수 2만8440병(500㎖)을 긴급 지원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지원은 연일 계속되는 폭염과 열대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지역 폭염 취약계층을 위해 마련됐다.

생수는 대구·경북에 있는 장애인협회, 요양원, 재활원, 노인복지센터 등 30여곳의 장애인과 노인, 아동 등 취약계층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에다 폭염까지 이어져 더욱 힘들어진 대구·경북 취약계층에게 도움을 주고자 생수를 긴급 지원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에 보탬이 되는 다양한 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비맥주는 적절한 시기에 구호물품을 전달할 수 있도록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생수 등 긴급 구호물품을 상시 구비해 지원하는 체계를 갖추고 있다.

지난 2016년부터 구호물품 지원 사업을 이어온 오비맥주는 지진과 태풍 피해지역 이재민과 코로나19로 자가격리 중인 국민들을 위해 약 41만4000여병(500㎖)의 생수를 긴급 지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