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대선 경선 역선택 방지 룰 도입 검토
  • 손경호기자
이준석, 대선 경선 역선택 방지 룰 도입 검토
  • 손경호기자
  • 승인 2021.0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론조사 100% 골격은 유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9일 당 대선후보 경선룰과 관련해 100% 여론조사 골격을 유지하는 것으로 하고, 역선택 방지 룰은 도입하는 방향으로 검토하라는 지시를 내릴 것으로 알려졌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경선준비위원회에서 여론조사 전문가가 배석해 역선택 방지 조항을 도입하지 않는 것으로 의견을 내, 그렇게 가안을 만든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역선택 방지 논의라는 것이 8인 컷오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판단하에 100%여론조사 골격을 유지하는 것으로 하고 역선택 방지 룰은 도입하는 방향으로 검토하라는 지시를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서병수 경선준비위원장은 1차 컷오프를 진행하면서 역선택은 고려하지 않는다고 말한 바 있다.

국민의당과 합당 협상과 관련, 이 대표는 “안철수 대표와 저는 범야권 단일후보를 만들어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는 생각에 있어서는 역시나 대동소이한 생각을 가지고 있다”면서 “안철수 대표께서는 협상의 열기가 다 식기 전에 당 대표 간 합당 협상에 응해달라”고 촉구했다.

특히 이 대표는 “합당은 그 자체로 1~2주의 절차가 걸리는 과정이다. 합당을 완결하고 안철수 대표를 버스에 모시려면, 다음주 중으로는 대표 간 회담을 통해서 저희 간의 이견이 조율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