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경찰 사회적 약자 보호 미흡”
  • 김우섭기자
“자치경찰 사회적 약자 보호 미흡”
  • 김우섭기자
  • 승인 2021.0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자치경찰위 설문조사 분석
주민생활안전만족도 가장 높아
도민 눈높이 맞춤형 시책 수립
불안요소 선제 해결 집중할 것
경북자치경찰위원회 7월 정기회의
경북자치경찰위원회 7월 정기회의
경북자치경찰위원회은 지난 6월 21일부터 4주간 경북자치경찰에게 말해주이소 설문조사 결과를 분석해 29일 발표했다.

조사결과에서 경찰활동과 관련해 주민 생활안전 분야(45.8%)가 만족도가 가장 높았고 이에 반해 사회적 약자보호 분야(36.6%)에 대한 만족도가 낮았다.

특히 사회적 약자 보호 분야에 대한 경찰 활동에 대해 불만족을 나타내는 도민들은 전체 12.0%(605명)를 차지했다.

도민들의 생활 안전을 가장 위협하는 장소는 ▷유흥·번화가(58.7%) ▷주거 지역(46.8%) 등을 우선 꼽았다. 이는 1인 여성 가구가 늘고 있고 가정폭력, 아동학대 등 최근 이슈가 되는 사건·사고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사회적 약자 범죄 중 가장 우선적으로 해결해야 될 것은 ▷성범죄 ▷아동학대 ▷가정폭력 순으로 답했고, 교통안전에 대한 위협 요소로는 ▷음주운전 ▷과속·신호위반 등의 순으로 답변이 많았다.

범죄 예방을 위해서 범죄예방시설 설치, 순찰강화 등의 활동이 중요하고 사회적 약자 보호를 위해서는 피해자보호·지원, 경찰의 신속한 수사가 우선 필요하며, 교통약자 보호를 위해 어린이·노인보호구역 내 단속 강화 및 시설물 개선 등 안전 활동 강화를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분야는 ▷주민 생활안전 ▷사회적 약자 보호 ▷교통안전 등 주민생활과 밀접한 치안활동 사항이다.

경북도민 총 5040명(온라인 4811명, 오프라인 229명)이 참여한 가운데 성별은 여성(3473명/68.9%), 연령은 30대(2073명/41.1%), 지역은 경주시(992명/19.7%)의 참여가 상대적으로 높았다.

이순동 경북자치경찰위원회 위원장은 “도민의 의견을 치안 정책에 충분히 반영해 도민의 눈높이에 부합하는 시책을 수립해 불안 요소를 선제적으로 해결하고 체감치안도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