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시공능력 4위 복귀
  • 이진수기자
포스코건설 시공능력 4위 복귀
  • 이진수기자
  • 승인 2021.0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영진·임직원 경쟁력 향상
수주 확대에 심기일전 결과
2018년 이후 한단계씩 상승
공사실적·경영상태 높이 평가
부산 LCT·서울 여의도 파크원
성공적 준공에 기술력도 입증
포스코건설 사옥. 포스코건설 제공
포스코건설 사옥. 포스코건설 제공
포스코건설이 지난 2018년부터 4년 연속 시공능력평가 순위를 한 단계씩 끌어올리며 국내 건설사 시공능력평가 4위에 복귀했다.

포스코건설은 29일 올해 시공능력 평가항목 중 공사실적, 경영상태 부문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지난해 5위에 복귀한 이래 올해 다시 4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도시정비사업 분야에서 재작년에 이어 2년 연속 2조 원을 넘는 수주고를 올렸으며 메이저 건설사의 각축장인 강남 지역에서 신반포 21차를 수주하며 ‘더샵’ 브랜드 가치도 인정받았다.

특히 국내에서 두번째로 높은 부산 LCT와 서울 여의도의 랜드마크로 자리잡은 파크원을 성공리에 준공시키며 기술력 또한 입증했다.

인니 탄중세콩 LPG 프로젝트, 필리핀 공동주거시설, 아르헨티나 PosLX 염수 리튬 공장, 모잠비크 도로공사 등 아시아는 물론 중남미와 아프리카에서도 쉽지 않은 프로젝트들을 성공적으로 준공하며 해외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과시했다.

지난해 코로나19의 악조건 속에서도 영업이익(연결기준)이 53.4%나 늘어나는 등 전년도 경영실적을 뛰어넘는 성과를 거두고, 재무건전성도 개선돼 국내 전 신용평가사로부터 신용등급을 A+로 상향 조정받은 유일한 건설사로 평가받은바 있다.

포스코건설은 창립 이듬해인 1995년 23위로 첫 신고를 한지 불과 2년 뒤인 1997년에 7위로 상승한 이래 브라질, 인도네이시아 일괄제철소 등 그룹 내 수주가 많았던 2012년 3위까지 올라 주목을 받기도 했다.

그러나 2018년 해외사업의 어려움과 안전사고 발생 등으로 7위까지 밀렸었다.

이에 2018년 7월 취임한 최정우 회장은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의 경영이념을 앞세우며 계열사들의 적극적인 경쟁력 향상에 힘을 실었고, 포스코건설 임직원들도 심기일전하며 수주 확대와 안전사고 방지에 총력을 기울었다.

포스코건설은 2019년 안전관리 종합개선 대책을 수립해 기술, 현장관리, 인프라, 조직, 문화 전부문에 걸쳐 안전을 최우선 하는 분위기를 정착시켰다.

‘안전은 무엇과도 타협할수 없는 최우선 가치’라는 공감대가 확산되면서 안전사고 발생률이 업계 최저 수준을 나타내고 있다.

다음달 3년 임기가 종료되는 김윤중 노경협의회 직원대표는 국내외 건설현장과 영업사업소 등 일선 직원들의 의견을 청취해 현장 우대 인사제도, 고용형태 전환 정례화 등 총 73건의 제도개선 아이디어를 내면서 직원 스스로가 회사 경쟁력 제고에 앞장서는 기업문화를 이끌었다.

한성희 포스코건설 사장은 “기업시민의 경영이념 아래 산업생태계 전반의 경쟁력을 높여 최고의 건설사로 박수받는 성과를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