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 구미역 정차 청신호가 켜졌다”
  • 김형식기자
“KTX 구미역 정차 청신호가 켜졌다”
  • 김형식기자
  • 승인 2021.0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식 국회의원, 국토부 찾아 구미 SOC 현안사업 강력 요청
국토부, 김천역 직결선 조기 건설로 KTX 정차 실현 입장 밝혀
KTX 구미역 정차에 청신호가 켜졌다.

국민의힘 김영식 국회의원(구미시을)은 지난 28일 오후 황성규 국토교통부 제2차관을 만나 북구미IC~군위JC간 고속도로 건설, 대구·경북선 신공항철도 동구미역 신설, KTX 구미역 정차 등 통합신공항과 연계된 구미 SOC 현안사업을 강력히 요청했다.

이에 대해 황 차관은 “북구미IC~군위JC간 고속도로 건설은 국가산단이 있는 구미의 입장을 고려해 긍정적으로 검토하겠으며 대구·경북선 신공항철도 동구미역 신설은 기획재정부와 협의해 우선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특히 KTX 구미역 정차와 관련, 황 차관은 “남부내륙철도 구간인 김천 보수기지에서 김천역을 연결하는 직결선 건설을 앞당겨 KTX 구미역 정차가 조속히 실현되도록 하겠다”고 밝혀 KTX 구미역 정차에 대한 국토부의 전향적인 입장을 대변했다.

김 의원은 “구미시민의 오랜 숙원사업인 KTX 구미역 정차에 청신호가 켜졌다”며 반겼다.

김 의원은 황 차관과의 면담 이후 “북구미IC~군위JC간 고속도로 건설은 통합신공항 이전에 따른 구미 국가산업단지와 남부권 항공물류 수송 경쟁력 강화를 위해 통합신공항과 연계한 국가교통망 확충으로 산업물류 수송 원활 및 교통 불편 해소로 구미 경제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할 것”이라며 “대구·경북선 신공항철도 동구미역 신설은 2028년에 개항하는 통합신공항의 배후도시이자 산업단지인 구미의 접근성 향상을 통한 물류 혁신과 산단 활성화에 전기를 마련할 것이다”고 밝은 전망을 내놓았다.

또 김 의원은 “KTX 구미역 정차가 실현되면 도심 정차로 KTX 수혜인구 확대는 물론 기업의 구미 국가산단 투자 급증, 유동인구 증가 등으로 구미에 새로운 활기를 불어넣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구미가 신공항 배후도시로 확실하게 자리매김하기 위해서는 하늘길과 연결되는 땅길, 철길 등 교통 인프라 구축이 급선무”라며 “이를 차질없이 추진해, 대한민국 수출을 선도했던 산업도시 구미의 명성을 되찾고, 제2의 구미 부흥시대를 열어 나가겠다”고 구미의 미래비전을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