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 1202명, 28일째 네자릿수… 일부 정체 국면
  • 김무진기자
확진 1202명, 28일째 네자릿수… 일부 정체 국면
  • 김무진기자
  • 승인 2021.0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일 0시 기준 1202명을 기록했다. 하루 검사량이 14만여건으로 평일 수준으로 회복했음에도 전일 1219명 대비 17명, 일주일 전인 지난달 27일 0시 기준 1363명 대비 161명 감소한 것이다.

특히 국내 지역발생 확진자의 1주 일평균은 1467명으로 전일 1484.6명에서 17.6명 감소했고, 수도권과 비수도권에서 급격한 확진자 증가가 사라졌다. 사회적 거리두기의 영향으로 국내 코로나19 유행이 일부 정체 국면에 진입한 것으로 평가된다. 단, 발생 규모는 28일째 1000명대다.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는 47만3850명 증가해 누적 1994만7507명을 나타냈다. 통계청 2020년 12월 말 주민등록인구현황인 5134만9116명 인구 대비 38.8%다. 2차까지 접종 완료자는 3만5955명 증가해 전국민 대비 접종률 14%를 기록했다.

경북에선 지역 감염자 23명과 해외유입 2명 등 모두 25명이 추가로 확진됐다.지역 별로는 포항시에서 9명, 김천시 5명, 경주시·문경시 각 3명, 구미시·예천군 각 2명, 경산시에서 1명이 발생했다.

포항에서는 집단 감염이 이어지고 있는 남구 목욕탕 관련 이용자 3명과 가족 1명, 직장동료 1명이 추가로 감염돼 이 시설 누적 확진자는 15명으로 불었다. 또 7월26일과 28일 확진자의 직장동료 2명이 자가격리 중 확진됐고, 감염경로를 조사 중인 주민 1명과 그의 가족 1명이 양성으로 판명났다.

김천에서는 유증상으로 선별진료소를 찾은 주민 2명과 그의 가족 1명, 7월23일 서울 은평구 확진자의 접촉자 2명이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으로 판명났다.

경주에서는 7월19일 우즈베키스탄에서 입국한 외국인 1명이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확진됐고, 같은 달 25일 감염경로를 조사 중인 확진자의 접촉자 2명이 자가격리 중 확진됐다.

구미에서는 7월31일 러시아에서 입국한 내국인 1명과 이 확진자가 이용한 음식점 업주와 지인 1명이 잇따라 감염됐다.

문경에서는 유증상으로 검사를 받은 시청공무원 1명과 그의 가족 2명이, 예천은 이날 문경 확진자의 직장동료 1명과 가족 1명이 감염됐고, 경산의 확진자는 7월30일 캄보디아에서 입국한 외국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