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미니카·일본 이어 터키까지…VNL서 졌던 팀에게 다 복수했다
  • 뉴스1
도미니카·일본 이어 터키까지…VNL서 졌던 팀에게 다 복수했다
  • 뉴스1
  • 승인 2021.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여자배구가 올림픽 4강에 진출했다. 올림픽 직전 열린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서 대패했던 팀들을 모두 격파하고 오른 준결승이라 더욱 값지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여자 배구대표팀(세계랭킹 13위)은 4일 오전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8강 터키(4위)와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17-25 25-17 28-26 18-25 15-13)로 이겼다.

세계 랭킹 4위 터키는 쉽지 않은 상대였다. 불과 46일 전인 지난 6월 20일 이탈리아 리미니에서 열렸던 VNL에서 한국은 터키에 세트스코어 1-3(23-25 25-20 17-25 18-25)으로 졌다.

당시 한국은 카라쿠르트 에브라르 한 명에게 무려 22점을 헌납하는 등 터키의 막강한 화력을 막지 못하며 완패했다.

오늘은 달랐다. 에브라르를 7득점으로 꽁꽁 묶으며 두 번 당하지 않았다. 오히려 한국의 에이스 김연경이 28득점으로 펄펄 날고 양효진과 박정아가 각각 16점, 11점으로 지원 사격하며 터키를 압도했다.

46일 전 무기력하게 졌던 팀에게 완전히 달라진 모습으로, 더 중요한 무대에서 통쾌하게 복수에 성공했다.

라바리니호의 ‘VNL 복수’는 터키만이 아니다.

한국은 VNL에서 0-3(23-25 26-28 18-25)으로 허무하게 패했던 도미니카공화국을 조별리그에서 만나 3-2(25-20 17-25 25-18 15-25 15-12)로 꺾었다.

마찬가지로 VNL에서 0-3(18-25 18-25 25-27) 대패했던 ‘숙적’ 일본도 조별리그 분수령에서 만나 3-2(25-19 19-25 25-22 15-25 16-14)로 승리, 치욕을 되갚았다. 이번 대회 내심 메달까지 기대했던 일본은 한국전 패배를 기점으로 추락,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한국은 올림픽을 한 달여 앞두고 열린 VNL을 3승12패, 저조한 기록으로 마쳐 우려를 낳았다. 올림픽에 나서는 라바리니호를 향한 시선은 불안이 많았다.

하지만 라바리니 감독은 신경쓰지 않았다. VNL의 경험을 자양분 삼아 착실히 올림픽을 준비했다.

부상과 다양한 이슈 등으로 선수단 변화가 컸기에 새로운 조합을 과감하게 실험했고, 이를 바탕으로 현 대표팀에 가장 어울리는 전술과 선수 교체의 답을 찾아냈다. 눈앞에 연연하지 않았던 선택은 적중했다.

라바리니호는 걱정과 우려 속에서 완벽하게 반등, VNL의 대패 굴욕과 걱정을 올림픽 무대에서 완벽하게 씻어나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