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가 만든 실내 계곡
  • 기인서기자
코로나가 만든 실내 계곡
  • 기인서기자
  • 승인 2021.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랜 코로나19 펜데믹에 지역 유치원이 실내 놀이실에 한지와 폐비닐을 길게 찢고 자르고 블록 등으로 직접 계곡을 만들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계곡에서 시원한 여름을 즐기지 못하게 된 영천 포은초등학교병설유치원(원장 이찬우)이 폭염으로 지친 유아들의 즐거운 여름나기의 돕기 위해 신박한 아이디어를 낸 것. 계곡 밖에서는 원아들이 퐁퐁 터져요 비누방울놀이, 아, 시원해 물총놀이, 말랑말랑 물풍선던지기놀이, 첨벙첨벙 물장구쳐요 물놀이 등을 즐기며 더위를 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