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7년만에 채소류 주산지 변경
  • 김우섭기자
경북도, 7년만에 채소류 주산지 변경
  • 김우섭기자
  • 승인 2021.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산지 중심 농산물 수급 안정 도모
마늘·생강·새송이버섯 등
8개 품목서 10개 시군 추가

경북도는 도내 주요 채소·특용작물 생산여건 변화를 반영하고 주산지 중심의 농산물 수급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채소류 주산지 시군을 7년 만에 변경 지정·고시한다.

채소류 주산지 지정은 국내 주요농산물의 생산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고, 생산 출하의 조절이 필요한 지역을 지정하는 제도로써 2004년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처음 시행했다.

2014년 주산지 개념 및 지정기준을 실정에 맞게 정비했으며, 이에 따라 경상북도는 개편된 지정기준을 토대로 11개 품목의 주산지를 지정 고시(경상북도 제2014-328호)했다. 주산지 시군에 지정되기 위해 해당품목의 재배면적과 생산량 기준을 충족해야한다.

도는 이번에 8개 품목에서 10개 시군이 추가되고 5개 품목에서 7개 시군이 제외됐다.

주산지가 추가된 시군은 마늘(영천·의성)은 영천, 생강(안동시·영주·예천·봉화)은 예천·봉화, 새송이 버섯(경주·김천·경산·청도·성주)은 경산이 추가됐다.


그리고 이번에 표고버섯(김천시·청도군), 느타리버섯(청도군), 산약(안동시), 백수오(영주시), 천궁(영양군)이 주산지 품목으로 신규 지정했다.

반면 고추(안동·영양·봉화)에 의성·청송, 새송이 버섯(경주·김천·경산·청도·성주)에 상주·칠곡, 오미자(상주·문경)에 예천, 땅콩과 황기는 각각 예천과 영주를 특화품목 및 기후변화 등에 따른 재배면적 감소로 주산지 시군에서 제외했다.

봄배추(문경)를 포함한 참깨(의성·예천), 팽이버섯(청도), 참당귀(봉화) 4개 품목은 주산지 변동이 없다.

도는 새롭게 지정된 채소류 주산지 시군을 중심으로 농가 조직화를 육성하고 농산물 수급조절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국비사업인 밭작물 공동 경영체 육성 지원 사업과 연계해 공동이용농기계, 저온저장시설 등을 지원하고, 필요시 도비를 투입해 추가적인 시설 장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