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권력 암투? 與 공작?… ‘尹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에 초점
  • 손경호기자·일부 뉴스1
野 권력 암투? 與 공작?… ‘尹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에 초점
  • 손경호기자·일부 뉴스1
  • 승인 2021.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보자 신원 놓고 추측 난무
대검, 공익신고자 충족 확인
공식적 공개·보도 어려워져
김웅 “나중에 신분 밝혀지면
제 말 진위여부 알 것” 말 아껴
金 지목자는 지난해 총선 당시
야권 선대위 활동한 내부 인사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지난해 총선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의 측근 검사로부터 여권 인사에 대한 고발장을 넘겨받았다는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마친 뒤 땀을 흘리며 나서고 있다. 뉴스1

‘윤석열 검찰’의 여권 관계자에 대한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에 전달된 문제의 ‘고발장’이 언론에 제보된 경위를 놓고 정치권의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제보자의 신원을 두고 야당 내 권력암투설, 여당의 공작설 등 각종 추측이 난무한 가운데 대검찰청이 제보자의 신분을 ‘공익신고자’로 전환하면서 이 제보자의 신분을 공식적으로 언급하기 어려워진 상황이다.

제보자의 신분에 대해 함구하던 대검찰청은 8일 오전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기자회견을 시작하기 직전 취재진에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대검 감찰부는 뉴스버스 보도 관련 제보자의 공익신고 등을 제출받아 관계 법령상 공익신고자로서의 요건을 충족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현행 공익신고자보호자법에 따르면 신고자가 동의하지 않은 상태에서 신고자의 인적사항이나 공익신고자라는 것을 미루어 알 수 있는 사실을 타인에게 알려주거나 공개, 보도를 금지하고 있다.

이를 염두에 둔 듯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제보자가 특정 캠프 소속이라고 하는데 지금도 생각이 동일한가’ ‘관계자는 왜 제보했다고 생각하나’ 등 질문에 “공익제보자 신분이라 제가 말할 순 없는데 나중에 밝혀지면 제 이야기의 진위여부도 확인될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김 의원은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자신에게 들어온 수많은 제보들을 전달했던 당 관계자를 이번 의혹 보도의 제보자로 지목하고 있다. 김 의원은 “당시 자료를 줄 만한 사람이 2~3명이다. 그분들을 제가 처음 만난 시기가 각 다르다”라며 “제가 법무연수원 명함을 들고 만난 사람은 한 명밖에 없어서 특정이 된다”고 말했다. 보도된 텔레그램 대화 캡처 사진으로 미뤄볼 때, 제보자의 휴대폰에 자신이 ‘김웅 부장검사(법무연수원)’로 저장돼 있다는 점을 근거로 한 추측이다.

다만 김 의원은 “자료를 받은 분이 다른 사람을 통해 제보할 가능성도 있다”고 여지를 두기는 했다.

김 의원이 특정한 이 제보자는 지난해 총선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에서 활동한 내부 인사로만 알려져 있다. 사무처 소속 당직자부터 법률지원팀 소속 변호사까지 다양하게 거론되고 있다. 여권의 대선주자 캠프에서 현재 있다는 말도 나온다.

이중 총선 선대위에서 활동한 A씨라는 이야기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김 의원은 언론 인터뷰에서 “제보자라는 사람이 내가 보낸 다른 자료를 (손 검사가 보낸 것처럼) 조작했을 가능성이 있다”며 “(제보자는) 조작을 한 경험이 정말 많다. 그래서 인연을 끊었다”고 했다. 김 의원은 “그 사람이 누군지 밝혀지는 순간, 이 자료를 신뢰할 수 있는지가 다 무너진다”고 밝힌 바 있다.

김 의원은 “제보자는 당시 당 사무처 사람으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 모두 잡으려 하는 것”이라며 “그 사람이 밝혀지는 순간 어떤 세력인지 알게 된다”고 했다. “현재 특정 캠프에 합류한 것으로 안다”고도 했다.

A씨는 박근혜 정부 시절 더불어민주당 전신 정당을 통해 정치권에 발을 들인 뒤 몇차례 당적을 옮긴 뒤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미래통합당에 합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다만 A씨는 해당 제보를 전달받았다거나 이를 뉴스버스에 제보했다는 의혹을 강하게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