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호출앱 시장 ‘카카오T’가 독점
  • 손경호기자
택시호출앱 시장 ‘카카오T’가 독점
  • 손경호기자
  • 승인 2021.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택시기사 92.8% 사용
경북 81.9%·대구 83.1%
김상훈 의원 “혁신 아닌 방임
자유시장 경쟁력 저해” 지적
뉴스1
뉴스1

전국의 택시기사 10명 중 9명 이상이 카카오의 택시호출 플랫폼‘카카오T’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됐다. 플랫폼 중개시장을 사실상 독점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14일 국토교통부와 카카오 모빌리티가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에게 제출한 ‘2021년 현재 택시 호출앱 현황’에 따르면, 2021년 상반기 현재 전국의 택시기사는 24만3709명이었으며, 카카오T 가입기사는 22만6154명(2021년 8월)으로 대략 92.8%의 택시기사가 카카오T에 가입된 것으로 집계됐다.

택시기사는 6월말 기준, 카카오T 가입기사는 8월초 기준으로 추계. 이에 비율 계산이 불분명한 세종시는(기사 433명, 카카오T 가입기사 454명)은 제외한 수치다.

카카오T 기사 비율은 주로 수도권에서 높았다. △택시기사수가 가장 많은 서울의 경우 7만1425명 중 카카오T 가입자는 7만 131명으로 98.2%에 달했고, △경기도는 3만8954명 중 3만8667명 99.3%가, △인천은 1만3485명 중 1만3318명으로 98.8%에 이르렀다.


반면, △전남의 경우 6622명 중 5024명인 75.9%로 가장 적은 비율을 나타냈으며, △강원도는 7361명 중 5907명으로 80.2%였다. 아울러 △경북(81.9%), △전북(82.0%), △대구(83.1%) △경남(86.0%) 또한 80%대였다. 수도권 대비 지방의 카카오T 가입 기사 수가 낮은 것이 특징이었다.

택시 호출앱은 카카오T 외에도 UT, 타다, 마카롱, 그 외 지자체가 만든 공공앱이 있으나, 가입 기사수에서 알 수 있듯 카카오T의 지배력이 압도적이라는 평가다.

김상훈 의원은 “경제의 활력을 저해하는 가장 주요한 요인이 독과점 기업의 등장”이라며 “시장지배적 사업자가 등장했음에도, 국토부는 택시 플랫폼 사업과 관련된 변변한 통계지표 조차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 ‘혁신’의 문구 뒤에 ‘방임’을 조장하면서 자유시장의 경쟁력을 저해하고 있는 셈”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