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대 수시모집 마감… 평균 경쟁률 3.79 대 1
  • 정운홍기자
안동대 수시모집 마감… 평균 경쟁률 3.79 대 1
  • 정운홍기자
  • 승인 2021.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4.2대 1 比 소폭 하락
간호학과·윤리교육과 등
바이오헬스·사범계열 ‘인기’

국립안동대학교가 지난 14일 수시모집 원서접수를 최종 마감한 결과 1313명 모집에 4975명이 지원해 평균 3.7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해 경쟁률 4.2대 1(1246명 모집에 5233명 지원)에 비해 소폭 하락한 결과를 나타냈다.

안동대학교는 이번 수시모집에서 일반학생전형, 지역인재전형, 고른기회전형, 사회통합전형, ANU미래인재전형(학생부종합) 등 총 12개의 전형에서 신입생을 모집했다.

최고 경쟁률을 보인 모집 단위는 간호학과가 13.37대 1(46명 모집에 615명 지원)의 경쟁률을 보였으며 윤리교육과가 9.23대 1(13명 모집에 120명 지원), 국어교육과가 9대 1(13명 모집에 117명 지원), 식품영양학과 6.38대 1(24명 모집에 153명)의 순으로 나타났다.

전형 유형별로는 특성화고교출신자전형이 8.08대 1(13명 모집에 105명 지원)로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였으며 ANU미래인재전형 4.69대 1(156명 모집에 732명 지원), 일반학생전형 3.86대 1(724명 모집에 2,796명 지원)로 집계됐다.

특히 높은 중등교원 임용률을 자랑하는 사범계열 학과와 바이오/헬스 관련 학과에 수험생들이 많이 지원해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수시모집 실기고사는 10월 16일 실시되고 학생부종합전형 수시모집 1단계 합격자는 10월 29일 대학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되며 수시모집 1단계 합격자를 대상으로 실시되는 2단계 면접은 11월 6일 실시된다.

최종합격자 수능최저학력기준 미적용 모집단위는 11월 19일, 수능최저학력기준 적용 모집단위는 12월 15일 발표될 예정이다.

권순태 안동대 총장은 “공정하고 투명한 입학전형 운영으로 신입생을 선발해 다양한 가치를 이해하고 전문지식을 결합하는 인재로 길러낼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