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닷새만에 성주 사드기지 물자 반입… 올들어 46번째
  • 권오항기자
軍, 닷새만에 성주 사드기지 물자 반입… 올들어 46번째
  • 권오항기자
  • 승인 2021.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경북 성주군 소성리 마을회관 인근에서 주민과 시민단체 회원 등이 사드기지 내 물자 반입을 반대하며 연좌농성을 벌이고 있다.
12일 경북 성주군 소성리 마을회관 인근에서 주민과 시민단체 회원 등이 사드기지 내 물자 반입을 반대하며 연좌농성을 벌이고 있다. 뉴스1

국방부와 미군이 12일 오전 성주군 소성리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군(軍) 물자와 공사 자재 등을 닷새만에 추가로 반입했다. 이날 물자 반입은 올들어 46번째다.

비가 오는 가운데 소성리 주민과 사드 반대단체 회원 등 30여명은 오전 6시30분께부터 마을회관 앞에서 연좌농성을 벌이며 사드기지로 향하는 차량 출입을 막았다.

경찰은 수차례 “자진 해산하라”는 안내방송을 내보낸 뒤 오전 7시35분께부터 강제 해산에 나섰다.

사드 반대단체 회원, 주민 등은 “폭력 경찰 물러가라”는 구호를 외치며 경찰에 저항했지만 큰 충돌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경찰의 강제 해산 작전으로 진입로를 확보한 국방부는 기지 안으로 작업자와 물자 등을 실은 차량 수십대를 들여보냈다.

국방부는 사드기지 내 장병 생활시설 개선 등을 위해 올해 초부터 물자와 공사 자재, 장비 등을 투입하고 있지만, 주민 등은 ‘소성리에 대한 국가 폭력’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