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격히 발이 무거워진 이란전 후반, 중동 원정은 4번 더 남았다
  • 뉴스1
급격히 발이 무거워진 이란전 후반, 중동 원정은 4번 더 남았다
  • 뉴스1
  • 승인 2021.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이란 원정에서 귀중한 승점 1점을 따냈다. 지옥의 원정이라 불리는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선제골을 넣는 등 나름 선전하면서 소기의 성과를 거둬냈다.

하지만 지긋지긋한 ‘아자디 무승 징크스’는 또 깨지 못했다. 후반전 들어 급격히 체력이 떨어진 것이 동점골을 허용한 중요한 원인인데, 앞으로 중동 원정이 더 남아 있다는 것을 고려하면 개선해야한다.

한국은 12일(한국시간) 이란 테헤란의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4차전 이란과의 원정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47년 만의 아자디 스타디움 징크스를 탈출하겠다는 대표팀의 계획은 아쉬운 실패로 끝났다. 이 결과를 포함해 한국은 아자디에서 치른 이란과의 A매치에서 3무5패로 열세를 보이고 있다. 이란과 통산 상대 전적은 9승10무13패가 됐다.

나름 성과는 있었다. 대표팀은 과거 아자디에서 경기를 치를 때마다 맥을 추지 못했다. 홈팬들의 열광적인 응원과 이란 특유의 거친 축구에 기가 눌려 늘 기분 나쁜 결과를 마주해야 했다.

이번에는 달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무관중으로 경기가 진행되면서 한국은 이란과 비슷한 조건에서 경기를 할 수 있었고, 특히 전반전에는 주도권을 쥐고 경기를 풀어나갔다.

우리 선수들은 상대와의 거친 몸싸움도 마다하지 않으며 경기 외적인 신경전에서도 지지 않았다.

대표팀은 이란의 공세를 잘 막으며 분위기를 빼앗기지 않은 채 전반을 마쳤고, 후반 3분에는 손흥민의 선제골까지 터지며 아자디 징크스를 깰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이후 급격한 체력저하에 발목이 잡혔고 마음먹고 올라선 이란의 반격을 적절히 막지 못해 동점을 허용했다.

한국은 이란이 공세적으로 나오자 공을 쫓아 다니며 막기에 급급했고 공을 가로채더라도 이후 전방으로 나가는 패스가 부정확해 역습을 전개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전반에 너무 오버 페이스를 한 탓인지 수비 직후 전방으로 뻗어나가는 공격수들의 움직임도 눈에 띄게 둔해졌다. 중원에서의 압박도 헐거웠다.

아자디 스타디움이 해발 1273m 고지대에 위치했다는 점도 선수들의 체력 저하에 한 몫 했다. 고지대에서 하는 경기는 산소가 부족해 체력적으로 쉽게 지칠 수밖에 없는데 전반에는 이 점이 그리 눈에 띄지 않았지만 시간이 갈수록 한국 선수들의 체력 저하가 도드라졌다.

이날 전까지 한국에서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경기를 치러 본 선수는 손흥민, 홍철, 김승규 밖에 없어 전반적인 선수들의 페이스 조절 능력이 부족해보였다. 관중의 유무를 떠나 왜 원정팀 선수들이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경기를 하는 것 자체를 어렵다고 하는지를 대표팀은 다시 한 번 깨달았다.

반면 이 점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던 이란은 전반에 수비적으로 내려서며 체력을 비축하다가 상대가 지치던 후반 들어 재빨라졌다. 우리 선수가 공을 잡았을 때는 금세 두세명이 둘러싸 공을 탈취해냈으며 공격으로 전환하는 속도가 빨라졌다.

사르다르 아즈문, 메흐디 타레미, 알리레자 자한바크슈 등 이란의 수준급 공격수들은 동료들과의 연계 플레이를 통해 지속적으로 기회를 창출했고, 결국 후반 31분 하프라인 부근에서 이재성의 공을 빼앗은 뒤 역습 과정에서 자한바크슈가 동점골을 만들어냈다.

경기 막바지 한국은 이동경, 나상호의 교체 투입을 통해 반전을 노렸으나 전반부터 뛰던 선수들의 체력이 이미 소진됐던 터라 결과를 바꾸지 못했고 다행이면서도 아쉬운 무승부로 경기는 끝이 났다.

이란전을 통해 최종예선 첫 원정 경기를 마친 벤투호는 향후 4번의 중동 원정을 더 남겨두고 있다. 당장 다음달에는 이라크와 원정 경기를 치른다.

이 경기는 이라크의 정세 탓에 중립 경기가 유력하지만 어찌됐든 한국으로서는 기후와 환경이 낯선 중동에서 이라크전을 치러야 하기에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이란전에서처럼 후반 들어 발이 무거워지면 경기 막판 궁지에 몰리는 상황이 또 발생할 수 있다.

코칭스태프들은 단순히 상대팀에 대한 전력 분석을 넘어 적지에서는 평소와 다른 경기 운용 방식을 세우는 것이 필요해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