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군, 한센인 정착촌 슬레이트 건축물 철거
  • 황병철기자
의성군, 한센인 정착촌 슬레이트 건축물 철거
  • 황병철기자
  • 승인 2021.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년간 노후건축물 160동 철거
슬레이트 해체 처리사업 완료
소외계층 생활환경 개선 기여
의성군이 금성면 도경리 한센인 마을에 흉물로 방치된 슬레이트 철거사업을 완료했다.
의성군은 석면건축물로부터 군민들의 건강을 지키고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을 위해 2년간 ‘한센인 정착촌의 슬레이트건축물 철거사업’을 추진했다.

한센인 정착촌은 1960년대 정부의 강제 이주정책으로 형성됐으며 전국 82개소, 의성지역에는 3개소로 마을 곳곳에 흉물로 방치된 슬레이트 지붕의 철거사업을 시행해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군은 주로 가축사육으로 생계를 유지해오다 최근에는 고령화와 축사 노후로 슬레이트건축물이 방치돼 있는 상황으로, 잡초가 무성히 자란 빈 축사는 마을을 더 어둡게 하고 이용 가능한 토지 또한 부족하게 만들고 있다.

이에 군비 18억 원을 투입해 한센인 정착촌의 슬레이트건축물 철거지원 사업을 추진, 지난해는 다인 신락마을에 40동, 올해는 금성 도경마을에 120동으로 총 160동의 노후 건축물 철거와 슬레이트를 해체 처리했다고 밝혔다.

군은 또 소외계층에 대한 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지방비를 투입해 슬레이트건축물 철거사업을 시행한 결과 한센인 정착촌이 있는 전국 54개 지방자치단체 중 유일한 우수사례로 손꼽히고 있다.

금성면 도경4리 조시원 이장은 “오랫동안 방치되어있던 빈 건축물로 마을이 어수선했는데 우리 마을에 관심을 가지고, 철거사업을 해줘서 마을이 한결 깨끗해지고 많이 밝아졌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김주수 군수는 “소외계층의 주거환경을 개선해 보다 쾌적하게 생활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