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스틸러스, 알 힐랄에 0-2 패... ACL 준우승
  • 나영조기자
포항스틸러스, 알 힐랄에 0-2 패... ACL 준우승
  • 나영조기자
  • 승인 2021.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 12년 만의 아시아 챔프 불발
알 힐랄 6만7000여명 홈 응원 속에
최선 다했지만 중동원정 벽 못넘어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이 열린 사우디아라비아 킹 파흐드 인터내셔널 스타디움.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이 열린 사우디아라비아 킹 파흐드 인터내셔널 스타디움.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포항스틸러스가 아시아 축구 정상 문턱에서 아쉽게 패했다. 24일 오전 1시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킹 파흐드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진행된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결승전에서 알 힐랄 SFC(사우디)에 0-2로 패하면서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포항은 알 힐랄 6만 7000여명 홈팬들의 일방적 응원 속에서 2009년 이후 12년 만에 AFC 챔피언 타이틀 탈환을 위해 최선을 다했지만 중동 원정의 벽을 넘지 못하고 준우승으로 마감했다.

포항은 팔라시오스를 최전방에 올리고 임상협, 크베시치, 신진호를 뒤에 받쳤다. 허리에는 박승욱, 이수빈을 수비는 강상우, 그랜트, 권완규, 신광훈이 맡았다. 골키퍼는 이준이 선발 출전했다.

전반 시작과 동시에 알 힐랄의 선제골이 나왔다. 포항 크베시치의 트래핑 실수를 차단한 알 다우사리가 치고 들어가면서 때린 왼발 중거리 슛이 그대로 포항 골망을 흔들었다. 알 힐랄이 0-1로 앞서 나갔다.

포항의 좋은 기회가 무산되는 아쉬운 장면이 나왔다. 전열을 정비해 공격을 이어가던 전반 11분 신진호의 오른발 강슛이 골키퍼 손을 스치며 크로스바를 맞고 나왔고 바로 임상협이 왼발 슛했으나 골키퍼가 선방했다.

알 힐랄이 강한 압박을 하지 않는 상황인데도 포항은 뒤로 돌리는 패스가 많이 나왔고 연결이 끊기는 매끄럽지 못한 플레이로 안타까움을 보였다. 거기에다 주심의 애매한 판정까지 겹치면서 경기는 어렵게 전개됐다.

전반 45분 신진호의 좋은 프리킥을 권완규가 헤더에 맞혔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갔다. 전반은 0-1로 알 힐랄이 리드하며 마쳤다.

포항 김기동(왼쪽 두번째) 감독과 신진호 선수가 ACL 결승전에 앞서 알 힐랄 레오나르두 자르딤 감독과 공식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포항 김기동(왼쪽 두번째) 감독과 신진호 선수가 ACL 결승전에 앞서 알 힐랄 레오나르두 자르딤 감독과 공식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포항 김기동 감독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크베시치와 이수빈 대신 고영준과 전민광을 들여보내 전술의 변화를 줬다. 후반 10분 페널티 아크 안에서 주심의 이해되지 않는 전민광의 핸드볼이 선언됐지만 프리킥은 크로스바를 넘어갔다. 

후반 18분 알 힐랄의 추가골이 터졌다. 고미스의 잘 찔러준 패스를 무사 마레가가 포항 수비를 돌파하면서 오른발 인사이드로 정확하게 밀어 넣어 골을 성공했다. 양 팀의 공방 속에서 추가 득점 없이 0-2 알 힐랄이 승리하면서 경기는 마무리 됐다.

포항스틸러스는 사우디아라비아 알 힐랄에 패하면서 아쉽게 준우승 했지만 어려운 상황에서 최선을 다했다. 김기동 감독과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낸다. 포항 선수단은 25일 귀국해 28일 오후 4시 30분 인천전용구장에서 인천유나이티드와 K리그1 파이널 37라운드 원정 경기를 갖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