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 천지원전 부활, 내부의견 조율이 먼저다
  • 경북도민일보
영덕 천지원전 부활, 내부의견 조율이 먼저다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21.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대선 결과에 따라 원전정책의 변화가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영덕 천지원전 부활이 최대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내년 영덕군수 국민의힘 출마 예정자들 사이에서도 견해가 엇갈려 정부정책 변화와 더불어 내부 의견 조율이 선행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

영덕의 경우 탈원전 정책에 이어 코로나19 사태를 거치면서 지역경제가 좀처럼 침체국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어 예전 원전 찬성 주민들뿐만 아니라 반대했던 주민들 사이에서도 지역 경제의 활성화를 위해 원전을 대안으로 거론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지난 2010년 원전 유치가 시작된 후 10년 가까이 영덕은 찬반이 갈려 극도의 분열을 겪었던 만큼 원전 이슈는 어느 누구도 쉽게 이야기를 꺼내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내년 지방선거 출마 예상자들 가운데 몇몇은 천지원전 부활에 적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지난 2019년까지 한국수력원자력 이사회 의장을 지냈던 이상직씨가 대표적이다. 이 전 의장은 100년 먹을거리 산업을 키우기 위해서는 원전을 지렛대로 종자돈을 마련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장성욱 전 문경부시장도 군민의 공감대가 형성 되었을 때 재추진을 검토할 용의가 있다는 입장을 나타내 대체로 찬성하는 입장에 서 있다.

반면 3선에 도전하는 이희진 영덕군수는 원전에 대해 부정적이다. 원전부지로 고시된 지역이 영덕에서 가장 아름다운 해안선이며 원전이 지어지면 아름다운 해안선의 상당 부분이 출입통제 지역이 되므로 원전이 들어오면 영덕대게의 이미지나 관광은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이에 더해 김광열 전 영덕군기획감사실장도 고시 해제가 된 상황에다 원전지원금을 두고 정부와 소송 중이며 한수원이 매입한 부지에 대해 환매공고까지 나온 상황이라 명분도 부족하고 현실적이지도 않다는 입장이다. 그밖에 황재철 전 경북도의원과 이강석 전 영덕군의회 의장도 대체로 반대 의사를 나타내고 있다.

반대의사를 나타내고 있는 몇몇 출마예상자 가운데도 정권이 바뀌고 정부가 탈원전 정책을 강력하게 추진할 경우 입장이 바뀔 가능성이 있다. 이들 가운데 일부는 지금도 ‘군민들의 의사를 물어’ 라는 전제를 깔고 있으며 영덕지역 관광경기가 예전처럼 살아날 조짐을 안보인다면 입장을 선회할 가능성도 있다.

어떠한 경우든 영덕원전 문제는 내부적으로 입장을 조율할 필요가 있다. 주민공청회를 열고, 찬성이던 반대든 그 논리와 입장을 충분히 개진하고, 필요하다면 주민 투표를 거쳐서라도 대외적으로 표명할 입장을 일치시켜야 한다. 지역발전을 위해 유치하려는 원전이 지역분열을 초래해서는 안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