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집안싸움’ 점입가경
  • 손경호기자·일부 뉴스1
국민의힘 ‘집안싸움’ 점입가경
  • 손경호기자·일부 뉴스1
  • 승인 2021.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尹, 불쾌해도 李 찾아가라”
“이준석 대표 당장 탄핵해야”
尹, 당 원로 갑론을박에도
별다른 입장 보이지 않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일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열린 상임고문단 오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일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열린 상임고문단 오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를 둘러싼 윤석열 후보와 이준석 대표 간 갈등이 정점으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당 원로들도 분열되는 모습을 보였다.

윤 후보는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스퀘어의 한 식당에서 당 상임고문단과 오찬 회동을 했다. 이날 회동에는 신경식, 김무성, 권철현, 안상수, 유흥수, 황우여 등이 자리했다.

이날 상임고문들은 이 대표의 잠적으로 불거진 윤 후보 간 갈등에 대한 우려를 전했다. 해결 방안으로는 ‘포용’과 ‘이 대표 제명’ 등으로 엇갈렸다. 먼저 발언을 한 신경식 고문은 “김종인씨와 이 대표 두 사람 때문에 당이 여러 가지 상처를 입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신 고문은 이어 “두 사람(김종인·이준석)이 큰 표를 주는 배경을 가진 분은 아니라고 생각하지만, 두 사람을 끌어안고 가지 못할 때는 (윤 후보가) 포용력 없는, 검찰에서 법을 휘두르는 성격으로 정치를 한다(는 평가를 받아) 잃어버리는 표가 상당히 많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오늘 밤 당장이라고 이 대표가 머물고 있다는 경상도 바닷가를 찾아가 다시 같이하자고 하고 서울로 끌어오면 내일부터 분위기가 달라질 것”이라고 조언했다.

반면 권해옥 상임고문은 신 고문의 발언에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반발했고, 주변에서는 권 고문을 진정시켰다. 이후 오찬은 비공개로 전환됐다. 이어진 비공개 오찬에서도 이 대표의 최근 행보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나온 것으로 전해진다.


한 참석자는 “(이 대표를) 포용해야 한다. 안된다는 양론이 있었다”고 전했다.

식사를 마치고 나온 신 고문은 “(오찬에서) 8~9명이 발언했는데, 7명이 포용해야 한다고 했다”며 “포용해야 선거에도, 우리 당에도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반면 권 고문은 “이 대표 행동은 해당 행위라고 생각한다. 제명해야 한다고 했다”며 “당원 소환제를 해서 탄핵시켜야 한다고 했다”고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권 고문은 이어 “이 중대한 시기에,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국민들에게 이런 행동을 해선 되느냐”면서 자신의 발언에 많은 참석자들이 박수를 보냈다고 주장했다. 다만, 이런 갑론을박에도 윤 후보는 별다른 입장을 보이지 않았다고 참석자들은 설명했다.

윤 후보는 모두발언에서 “당의 원로로서 존경받는 상임고문을 뵈니 감회가 남다르다”며 “이번에야말로 연전연패의 위축된 마음에서 벗어나 확실하게 승리해 책임 있는 국정 수행을 할 수 있도록 많은 지도 편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윤 후보와 상임고문단 오찬 바로 옆 방에는 김 전 위원장이 개인 오찬을 가졌다. 윤 후보는오찬을 마친 뒤 옆 방에 김 전 위원장이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김 전 위원장을 찾아가 인사를 나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