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방장산의 마지막 잎새, 희망을 불러오는 새 날의 약속
  • 경북도민일보
포항 방장산의 마지막 잎새, 희망을 불러오는 새 날의 약속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21.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느덧 동지(冬至)도 지나고 포항은 완연한 겨울속으로 빠져들었다.

그럼에도 포항시내가 한 눈에 내려다 보이는 포항시청 뒤 방장상 정4상에는 마지막잎새가 아직 남아 있다.

미국의 작가 O.헨리의 단편소설 대표작인 ‘마지막 잎새’가 주는 워딩은 ‘희망’이다.

지금은 2021년의 끝 자락에 와있지만 이제 새해도 밝아오고, 낮의 길이도 점차 길어진다.

희망이 있어 저 너머 멀리 영일만 바다가 더 푸르게 보인다.

글/이한웅·사진/콘텐츠연구소 상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
  • 경북 포항시 남구 중앙로 66-1번지 경북도민일보
  • 대표전화 : 054-283-8100
  • 팩스 : 054-283-53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용복 국장
  • 법인명 : 경북도민일보(주)
  • 제호 : 경북도민일보
  • 등록번호 : 경북 가 00003
  • 인터넷 등록번호 : 경북 아 00716
  • 등록일 : 2004-03-24
  • 발행일 : 2004-03-30
  • 발행인 : 박세환
  • 편집인 : 모용복
  • 대표이사 : 김찬수
  • 경북도민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경북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iDominNews@hidomin.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