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첫 대한민국수산식품 명인 탄생
  • 김우섭기자
경북 첫 대한민국수산식품 명인 탄생
  • 김우섭기자
  • 승인 2021.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산식품명인 제10호에
경주 김헌목 대표 지정
4대째 젓갈제조업 이어와
대한민국수산식품명인으로 경주 감포 소재 김명수종합식품의 김헌목 대표(멸치액젓, 제10호)

경북도는 해양수산부 주관 대한민국수산식품명인으로 경주 감포 소재 김명수종합식품의 김헌목<사진> 대표(멸치액젓, 제10호)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1999년부터 시행된 대한민국수산식품명인은 우리 전통 수산식품의 우수성을 알리고, 이를 계승 발전시키기 위해 전통방식의 수산물 가공 기능을 보유한 사람을 명인으로 지정해왔다. 1999년 전라남도 영암의 김광자 씨가 숭어 어란으로 제1호 대한민국수산식품명인으로 지정된 이래 총 8명만이 명인으로 지정됐다.

경북 최초로 지정된 제10호 김헌목 명인은 증조부, 조모 및 부친에 이어 4대에 걸쳐 멸치어장과 멸치액젓 등 전통방식에 의한 젓갈제조업을 이어오고 있다.

김헌목 명인은 1996년(22)부터 부친으로부터 멸치액젓 제조 기술을 전수받아 왔다. 김 명인이 사용하는 염해법은 조선시대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 전해져 내려온 전통적인 가공방식으로 염장 및 숙성방법이 독특해 우리 식문화 보존 차원에서 보호 가치를 인정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