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이 "저작권료 한달에 2억 수입"…박명수 "난 150만원, 쏠쏠"
  • 뉴스1
산이 "저작권료 한달에 2억 수입"…박명수 "난 150만원, 쏠쏠"
  • 뉴스1
  • 승인 2022.0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래퍼 산이가 저작권료로 한 달에 2억원을 벌었다고 밝혔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은 ‘쇼 미 더 한우’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래퍼 아웃사이더, 산이, 베이식 등이 출연했다.

이날 100곡 넘게 작곡하고 수많은 히트곡을 보유한 산이는 “아무래도 다른 분들의 작품들을 많이 보고 듣고 느낀다. 미술, 조각, 영화 등 여러 가지 예술을 접하며 보고 느낀 감정들을 음악으로 표현한다”라고 답했다.

하지만 산이는 “최고 히트곡인 ‘한여름밤의 꿀’도 그렇게 해서 탄생한 곡이냐”라고 묻는 김용만에게 “그건 아니다. ‘한여름밤의 꿀’은 한강에서 소주 한 잔 마시다가 나왔다”라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또 산이는 자신의 효자곡 역시 ‘한여름밤의 꿀’이라고 밝히며 “시즌송이다 보니 여름마다 많은 분이 들어주신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김용만이 “산이가 한 달에 저작권료로 2억원을 벌었다고 한다”라고 말해 출연자들을 깜짝 놀라게했다.

이에 박명수는 “그게 되느냐. 정말 그게 되느냐”라고 재차 물으며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어 박명수는 김용만이 저작권료로 들어오는 금액이 있냐고 묻자 “나도 있긴 있다. 150만원이 들어온다. 쏠쏠하다”라고 솔직하게 이야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