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이 깊어질수록 포항의 봄도 땅 아래에 도착했다
  • 경북도민일보
겨울이 깊어질수록 포항의 봄도 땅 아래에 도착했다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22.0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폰으로 보는 세상

시린 계절의 깊이가 깊어질수록 한 켠에서는 봄도 진행중이다.

포항시 남구 대이동 포항시청 뒷산에 벌써 꽃망울을 틔운 매화(梅花).

올 겨울에는 유난히 일찍 다가왔다.

며칠째 맹추위로 시청 건물에서는 수증기가 피어오르지만 매화는 꽂꽂하다.

옛 선비들은 그래서 추운 날씨에도 굳은 기개로 피는 매화나무를 좋아했다.

코로나19로, 불황으로 어수선한 세상이라고 한 숨 쉬지말고 주위를 둘러 보라.

희망 꽃을 피우려는 생명들이 마구 마구 얼굴을 내민다.

이육사 詩 ‘광야’의 한 구절이 떠오른다.

‘지금 눈 내리고매화 향기 홀로 아득하니 내 여기 가난한 노래의 씨를 뿌려라.’
글/이한웅·사진/콘텐츠연구소 상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