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이랜드, 잠실종합 떠나 목동 시대 연다…"여기서 승격하겠다"
  • 뉴스1
서울 이랜드, 잠실종합 떠나 목동 시대 연다…"여기서 승격하겠다"
  • 뉴스1
  • 승인 2022.0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축구 K리그2 서울 이랜드가 2022시즌을 시작으로 ‘목동 시대’를 연다.

서울 이랜드는 기존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목동종합운동장 주경기장으로 홈 구장을 이전한다고 16일 밝혔다.

잠실 주경기장은 잠실 스포츠·MICE 복합단지 조성 계획에 포함, 2022년부터 개·보수 공사가 진행된다. 이에 따라 서울 이랜드는 창단부터 2021년까지 홈으로 사용했던 정든 잠실 주경기장을 떠나게 됐다.

서울 이랜드는 연고 협약에 따라 서울시에 대체 홈 경기장 부지를 요청했고, 서울시는 구단과 협의를 통해 목동 주경기장을 대체 홈경기장으로 낙점했다. 그리고 천연잔디 설치, 조명, 좌석과 같은 필수 시설 개·보수를 통해 서울 이랜드 홈경기장화에 적극 협조했다.

더불어 기존 인조잔디 구장이었던 목동 주경기장의 부재로 발생하게 될 아마추어 축구 저변 축소 등을 고려, 서울월드컵경기장 보조경기장을 인조잔디구장으로 변화시키는 등 인프라 정돈 사업도 함께 진행했다.

서울 이랜드 관계자는 “목동 시대를 시작할 수 있도록 많은 도움을 준 서울시에 감사한 마음이 크다. 2022년 목동에서 승격을 이뤄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