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안양 골키퍼 양동원 은퇴…지도자로 새 축구 인생 스타트
  • 뉴스1
FC안양 골키퍼 양동원 은퇴…지도자로 새 축구 인생 스타트
  • 뉴스1
  • 승인 2022.0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축구 K리그2 FC안양이 18일 “골키퍼 양동원(35)이 정든 그라운드를 떠나 현역에서 은퇴한다”고 발표했다.

양동원은 프로 무대에서 17년을 활약한 베테랑 골키퍼다. 2005년 대전시티즌에서 데뷔한 뒤 수원 삼성, 강원FC, 상주 상무, 성남FC 등을 거쳐 2018년 안양에 합류했다.

양동원은 안양 입단 2년 차인 2019년 리그 32경기에 출전하며 주전으로 자리매김했고, 안양의 창단 최초 플레이오프 진출에 크게 기여했다.

이후 2021시즌까지 안양에서 총 4시즌을 활약한 뒤 골키퍼 장갑을 벗게 됐다. K리그 통산 총 137경기 203실점을 기록했다.

선수 생활을 매조지한 양동원은 지도자로 변신해 새 축구 인생을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양동원은 “성적이 좋을 때도 있었고 나쁠 때도 있었지만, 팬들의 따뜻한 응원이 선수 생활을 행복하게 마무리할 수 있게 하는 큰 힘이 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다시 만나게 될 날이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안양이 1부리그에서 우승하는 날까지 멀리서 항상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